Loading...

영상

5R 리뷰: FC 서울 0-0 제주 유나이티드(4. 8.15:00)
2017
1
26
K09
K04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5Round Match Review


2017년 4월 8일(15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FC 서울 0-0 제주 유나이티드

서울 득점: 없음

제주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서울: 황선홍 감독은 지난 라운드 전북전과 마찬가지로 플랫 3를 가동했다. 선수들이 시즌 초반 플랫 4에 적응됐던 터라 내심 걱정을 드러내긴 했으나, 망설이기보다는 즉각적 도전을 택했다. 선수 면면의 변화는 약간의 변주를 가미한 수준이었다. 이석현 대신 신예 황기욱이 선발 명단에 들었고, 이상호가 벤치로 내려앉아 윤일록-데얀-박주영 스리 톱이 형성됐다. 플랫 3를 포함해 왼쪽 김치우부터 우측 고요한, 그리고 골키퍼까지는 4라운드와 동일했다.

제주: 생각보다 베스트 11 변동 폭이 컸다. 누적 경고 3회로 이창민이 빠지는 건 그렇다 쳐도, 중원 핵심 권순형과 부동의 좌측 풀백 정운이 급작스런 부상으로 이번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다. 조성환 감독은 남은 자원을 바탕으로 주전 선수 공백을 메워야하는 상황에 직면했는데, 황일수와 문상윤을 투입해 이를 최소화하려 했다. 이런 것들이 맞물려, 전방의 멘디를 요충지로 삼는 3-4-2-1 전형이 갖춰줬다. 황일수와 마르셀로는 측면으로 돌았다.

Match Statistics




서울: 대부분 데이터서 제주보다 우위를 점했다. 볼 점유율을 58:42로 유지한 서울은 제주의 속공을 완벽에 가깝게 차단했다. 서울은 파울 숫자도 제주보다 많았는데, 이는 멘디의 머리를 발판으로 삼는 제주의 역습을 서울이 지능적 반칙을 이용해 흘려버렸다고 해석할 수 있다. 공격적으로도 효과는 좋았다. 패싱 플레이와 스피드가 함께 살아나 찬스가 꽤나 났고, 그 과정서 유효 슛을 세 개나 날렸다. 다만, 전광판의 스코어가 끝내 0을 가리킨 게 안타까웠다.

제주: 슛 때리는 것에 있어 둘째가라면 서러울 제주가 이날은 고개를 푹 숙였다. 제주는 철저하게 수비 철학에 입각한 플레이로 서울전을 치렀다. 슛은 세 개를 날리긴 했으나, 기억에 남는 장면은 딱히 없다. 전반적으로 세밀함이 떨어졌고, 제주가 택한 전술 또한 단조로운 형태의 롱 볼 축구였던 터라 경기를 주도적으로 풀어 가긴 쉽지 않았다. 33%의 선방율을 자랑했던 김호준이 없었더라면, 아마도 서울 원정서 패배에 직면했을 제주다.

Match Point




평소 색채를 버린 제주 전략이 서울을 상대로 먹혀드느냐가 핵심이었다. 경기 초반엔 살짝 맞아떨어지는 듯도 했다. 멘디가 김동우와 황현수 사이에서 공중 볼을 탈취해 볼 소유권을 가져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반 중반에 접어들며 상암벌의 기운이 만연했다. 홈 팀 서울은 좌우 풀백에서 터져 나오는 발 빠른 패스 플레이로 제주를 지속해서 흔들었다. 그 때문인지 제주는 자꾸만 라인을 내려 플랫 5에 가깝게 행동했다. 윙백들의 오버래핑은 자의반 타의반으로 철저히 제한됐고, 그 가운데 서울 공격이 더욱 활개를 쳤다.

제주의 경기력이 떨어지자, 상대적으로 서울 분위기는 올랐다. 전반 막판 패싱 플레이는 골로 연결되진 않았으나 이번 라운드 최고라고 칭할 만했다. 서울은 후반에도 제주를 하프 라인 밑으로 몰아 경기를 주도했고, 별다른 위기를 맞지 않고 여유로이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서울은 적잖은 득점 찬스에도, 끝내 결과물을 얻지 못하며 아쉬움을 샀다. 이번 시즌 최고 경기력이었다고 해도 아깝지 않을 정도였는데, 골이 없어 참 속상했을 것이다.

황선홍 감독은 마우링요를 넣고 윤일록을 윙백에 배치하는 초강수를 두며 반드시 골망을 가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막판엔 조찬호와 심우연을 연달아 투입해 스피드와 높이에서 동시 우위를 점해 결승골을 노렸다. 그러나 모든 수는 결국 무위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