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7R 프리뷰: 제주 유나이티드 vs 대구 FC(4. 22. 15:00)
2017
1
37
K04
K17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7Round  Match Preview

 

2017422(15), 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vs 대구 FC

 

제주 NOW



 

최근 조금 주춤하다. 초반에 상승 기류를 많이 탔던 이유도 있지만, 최근 경기수가 쌓이고 주전 선수들의 부상이 발생하면서 부침을 겪고 있다. 2017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 라운드에선 장쑤 쑤닝과 치른 개막 경기부터 어려움을 겪었고, 최근엔 리그에서마저 강원에 첫 패배를 당하며 균열이 생겼다. 미드필드와 수비의 두 중핵인 권순형과 정운이 부상을 당한 여파도 있지만, 이번 시즌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라면 그것마저도 이겨내야 한다.


2017 KEB 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김해시청을 꺾고 승리 DNA와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한 게 그나마 다행이다. 이적 후 서브로 출전 시간을 늘리던 진성욱이 김해시청전을 통해 제주 데뷔골을 넣은 점도 고무적 부분이다.  진성욱은 "드디어 골을 넣은 만큼 리그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많은 골을 기록하겠다"라며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최근 주춤한 흐름을 승리로 반전시킨 제주가 이번에는 홈에서 승점 3점을 거둬들일 수 있을까?

 

대구 NOW



 

쉽지 않은 승격 시즌이다. 가급적 승점 1점이라도 따려는 경기 운영으로 리그 12개 팀 중 8위(1승 3무 2패)를 지키고 있긴 하다. 그러나 승점 3점 이상은 확실히 보장할 수 없는 경기력임을 부인하긴 힘들다. 승점 3점을 온전히 따낸 경기가 홈 전남전(2-1) 승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최하위를 달리고 있던 전남을 상대로 홈에서 얻은 승리였기에 그것만으로 대구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긴 아직은 어렵다. 원정에서도 비교적 무난하게 승점을 얻어내고 있긴 하지만, 제주 원정은 난이도가 전혀 다르다. 대구로서는 ‘진짜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그러나 상황은 좋지 않다. 주중 홈에서 치른 FA컵 32강전에서 경남 FC에 1-2로 패했다. 세징야가 부상으로 빠진 두 경기에서 2연패를 당했다. 제주 원정에서도 비행기를 타지 못할 공산이 매우 크다. 3월 초에 합류한 에반도르에게 기대를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리그와 FA컵에서 연속골을 성공시켜 분위기는 좋다. 다만 주장 박태홍이 경고 누적으로 빠진 수비진의 무게감이 떨어지는 점은 대구로선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Match Check Point


  

홈에서 강한 제주긴 하지만 지난 라운드에서 강원에 패하며 더는 ‘철옹성’이 아닐 수 있다는 불안감이 생겼다. 특히 세트피스 수비가 불안하다. 강원전에서도 세트피스에서만 두 골을 내주며 약점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이는 어쩌면 제주로선 다행인 일일수도 있다. 해결해야 할 부분이 명확히 나타났기 때문이다. 상위 팀과 하위 팀의 대결에서 후자는 수비를 우선적으로 단단히 하고 세트피스 등을 통해 골을 노릴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그렇다면 제주로선 남은 기간에 세트피스 수비를 조금 더 전략적으로 견고히 다질 필요가 있다. 시즌이 지나면서 읽히는 필드 플레이 패턴도 확장할 수 있다면 상대 밀집 수비를 공략하기가 더욱 수월해질 것이다.

 

대구는 현실적으로 승점 1점만 얻어도 성공적이라 볼 수 있다. 그만큼 제주 원정이 험난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실점을 최소화시키는 운영을 시도할 공산이 크다. 대구로선 하나 다행인 건 제주의 화력이 시즌 초반 같지는 않다는 점이다. 여러 경기를 통해 제주의 패턴이 노출된 만큼 대구는 사전에 계획된 수비를 펼칠 가능성이 높은데, 안현범이나 권용현 같은 제주의 빠른 측면 공격수들을 조심해야 한다. 지난 라운드를 통해 골 소식을 알린 마르셀로,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한 마그노, 그리고 FA컵에서 제주 데뷔골을 넣은 진성욱까지, 제주의 공격수들이 서서히 골 맛을 알아가고 있다는 점은 대구로선 반갑지 않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