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7R 프리뷰: FC 서울 vs 인천 유나이티드(4. 22. 17:00)
2017
1
40
K09
K18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7Round  Match Preview


2017년 4월 22일(17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FC 서울 vs 인천 유나이티드


서울 NOW





ACL·클래식 6라운드·FA컵 32강전 등 촘촘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황선홍 감독은 로테이션을 통해 이 험난한 일정을 돌파하고 있으며 최근 세 경기에서 2승 1무를 거두면서 분위기를 서서히 바꿔나가고 있다. 웨스턴 시드니·울산 현대를 상대로 한 2연전에서 데얀만 빛나는 듯한 공격이 아쉬웠는데, 지난 FC 안양전에서 윤일록이 두 골을 만들어내는 등 점차적으로 골을 만들어내는 선수가 점점 많아지는 분위기다. 이는 득점력 빈곤에 시달렸던 황선홍 감독에게는 무척 반가운 일이다.


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는 집중력과 안정감을 보일 수 있느냐다. 냉정히 지난 세 경기 중 안양전을 제외한다면 2% 부족한 감이 있던 서울이다. 특히 지난 6라운드 울산전에서는 일방적으로 수세에 몰리는 상황에 놓인 바 있다. 하고자 했던 측면을 활용한 빌드업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 약점을 최대한 보완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또한 인천전에서는 객관적 전력상 우위를 점하는 흐름 속에서 진행될 공산이 큰데, 이럴 경우 도리어 허를 찔릴 수 있다. 오스마르, 김동우 등 수비수들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인천 NOW





인천은 흐름이 대단히 좋지 못하다. 최근 두 경기에서 연패를 당했다. 모든 팀들이 마찬가지겠으나, 인천처럼 전력상 약체로 분류되는 팀들은 연패의 늪에 빠져서는 안 된다. 연거푸 지는 분위기에 처하면 팀을 지탱하고 있던 정신력마저 무너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서울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라이벌전이기도 하지만, 자칫 벼랑 끝으로 떨어질 수 있는 위기인 점에서 결코 양보가 없을 것이다.


인천은 지난 FA컵 32강 수원전에서 1.5군 전력으로 승부에 임했다. 리그에서 첫승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따내기 위해 온전히 전력을 투입하지 않은 점은 서울전에 최대한 전력을 가동하겠다는 이기형 인천 감독의 노림수가 섞여 있다. 이기진 못했어도 몇몇 선수들의 경기력이 제법 매서운 만큼 긍정적 면도 여럿 찾을 수 있는 상황인데, 다만 수비력이 아쉽다. 인천은 여섯 경기를 치른 현재 11골을 내주고 있는데, 이는 전남 드래곤즈에 이어 팀 실점 2위 기록이다. 뒷마당이 부실하면 절대 이길 수 없다는 걸 유념해야 할 인천이다.


Match Check Point




리그에서 흐름이 대단히 좋지 못한 양 팀이다. 서울은 최근 세 경기에서 승리가 없다. 더 정확히 하면 데얀이 지난 6라운드에서 겨우 한골을 만들어냈을 뿐이다. 공격력에 있어서만큼은 언제나 리그 수위를 다투던 서울 처지에서는 갑작스레 말라버린 득점포에 무척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일단 공식전 두 경기에서는 득점포가 계속 가동되고 있다. 앞서 언급한대로 데얀 뿐만 아니라 윤일록 등 다른 선수들이 득점을 맛봤다는 점에서 이번 경기에서는 다를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다만 마우링요 등 좀 더 다양한 선수들이 골을 터뜨려 분위기를 끌어올려야 할 것이다.


그래도 서울은 그나마 낫다. 인천은 수원 삼성과 더불어 아직 승전보를 올리지 못한 유이한 팀이다. 문선민 등 몇몇 선수들의 재능을 뿜어내며 인상적 경기를 하고 있지만, 수비에서 너무 많은 실점을 허용하고 있다는 게 문제다. 전체적으로 다소 무기력감에 사로잡인 수원과 달리 제법 거칠면서도 활발한 축구를 하는데도 불구하고 승점이 쌓이지 않고 있어, 심리적으로 더 허탈감에 시달릴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기형 인천 감독과 선수들이 보다 정신력을 다져야 하는 이유기도 하다.


두 팀은 상대방의 허점이 명확하게 보이는 경기인 만큼, 사력을 다해 승리를 따내려 할 것이다. 그리고 그 승리는 양 팀에 있어 대단히 중요하다. 공히 반전을 위한 승리가 필요한 시점에 놓여 있다. 당연히 이 경기에 나설 두 팀 선수들은 100% 총력전을 펼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