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R 프리뷰: 인천 유나이티드 vs 전북 현대 모터스(3. 18. 15:00)
2017
1
17
K18
K05
Match Preview/Review
K18
2017-03-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Round  Match Preview


2017년 3월 18일(15시), 인천 전용경기장

인천 유나이티드 vs 전북 현대 모터스


인천 NOW




인천 유나이티드의 시즌 출발이 그리 좋지 않다. 물론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 건 아니다. 인천은 홈에서 열린 시즌 첫 경기에서 제주에 0-1 한 골 차이로 패했고, 2라운드에서는 대구 FC 원정 경기를 치르며 2-2 무승부로 승점 획득에 성공했다. 우승 후보와 대결에선 한 골 차 석패, 적진에서 치른 경기에서는 0-2로 끌려가던 경기를 2-2로 마쳤다. 때문에 큰 위기, 최악의 출발 등의 수식어는 적절치 않다. 어쩌면 인천은 시즌 초반 두 경기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성과를 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출발이 좋지 않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두 경기에서 1무 1패에 그치며 승점을 1점 밖에 얻지 못했다는 건 외형적 문제다. 그 안을 들여다보면 심각성이 커진다. 일단 공격력이 아쉽다. 대구와 격돌한 2라운드에서 후반 막판 집중력으로 두 골을 만들긴 했으나, 전반적으로 공격력이 허약했다. 인천은 첫 경기 제주전에서는 다섯 개의 슛을 쏘는 데 그쳤고, 두 번째 경기 대구전에서도 슛은 여섯 개에 머물렀다. 두 경기 합계 10개의 슛은 상당히 적은 수치다. 특히 두 경기 연속 최전방 원 톱으로 출전한 외국인 공격수 달리가 기대만큼 하지 못하고 있는데, 공격 작업을 슛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루트나 플랜 개발이 필수다. 슛이 많아야 골이 들어 갈 확률이 높아지고, 그래야 이길 수 가능성도 커진다.


전북 NOW




강팀이 이기는 게 아니다. 이기는 팀이 강팀이다. 이 간단하고도 분명한 명제 앞에 선 팀, 전북 현대 모터스다. 전북은 시즌 첫 번째 경기와 두 번째 경기를 통해 이김으로써 강팀임을 입증했다. 개막 라운드에서는 전주 종합운동장이란 생소한 장소에서 치르는 첫 경기였음에도 김신욱의 극장골로 전남 드래곤즈를 2-1로 꺾었고, 빅버드 원정 경기에서는 변칙 전술을 가동해 홈팀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제압했다. 어떤 조건이나 상대 앞에서도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만들 힘을 지닌 전북, 그래서 전북은 이번 시즌에도 가장 유력한 K리그 클래식 우승 후보다.


전북은 첫 경기 전남전과 두 번째 경기 수원전을 통해 두 가지 강점을 드러냈다. 훌륭한 자원이 많은 스쿼드의 풍부함과 한 팀에서 10년 넘게 지휘봉을 잡고 있는 최강희 감독의 지략이다. 전북은 전남전과 수원전에서 각기 다른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을 선보였고, 전술 자체도 달랐다. 그러나 그 두 가지 다른 선택은 모두 적절한 힘을 발휘해 상대를 격파하는 원동력이 됐다. 풍부한 스쿼드와 최강희 감독의 지략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켰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물론 한 가지 아쉬움은 있다. 공격진에 부상자가 너무 많다는 점이다. 지난해 다친 로페즈를 비롯해 이재성과 이승기 등이 모두 휴업 상태인데, 골을 만들고 결정할 선수가 부족하다는 건 전북이 경계해야 할 요소다.


Match Check Point


지난해 강등 위기에서 가까스로 벗어난 인천과 무패 행진 신기록을 썼던 우승 후보 전북의 대결이기에 경기 승패에 대한 예측이 원정팀에 쏠리고 있다. 당연하다. 객관적 전력과 주관적 평가 모두 전북의 우세다. 그러나 지난해 세 번 격돌했던 두 팀 경기 결과는 객관적 전력 차이와 달리 꽤 팽팽했다. 인천과 전북은 지난해 총 세 번 격돌했는데, 경기 결과는 한 번만 승패가 갈렸고 나머지 두 번은 무승부였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1-1로 비겼고, 두 번째 대결에서는 0-0으로 비겼다. 마지막 세 번째 대결에서는 전북이 3-1로 인천을 제압했으나, 두 팀의 전력 차이에 비해서는 퍽 팽팽한 결과였다.


두 팀 대결에서 승패가 잘 갈리지 않았던 이유는 인천이 전북을 만나면 최대한 몸을 웅크리고 수비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이는 인천이 승점을 얻을 상대와 잃지 말아야 할 상대를 선별해 전략적으로 임했기 때문인데, 상대가 수비에 집중하다 보니 제아무리 전북이라도 골을 넣기가 쉽지 않았다. 더군다나 현재 전북은 골을 넣을 선수가 많지 않다. 인천이 다시 한 번 이 점을 잘 이용해 수비 집중 전략을 펼친다면 지난해 열린 세 경기 중 두 번의 무승부가 나온 경기와 비슷한 양상으로 흐를 공산이 크다.


요컨대 인천은 다시 한 번 수비 집중력을 높여 승점 1점을 얻는 전략을 펼쳐야 하고, 전북은 세 골을 뽑았던 지난해 마지막 대결처럼 좌우 측면을 넓게 활용하는 공격 전술이 적절하게 나와야 할 것이다.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