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R 리뷰: 제주 유나이티드 2-0 전남 드래곤즈(3. 19. 17:00)
2017
1
18
K04
K07
Review
K04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Round  Match Review


2017년 3월 19일(17시), 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2-0 전남 드래곤즈
제주 득점: 전반 37분 이찬동(도움 멘디), 후반 40분 황일수(도움 박진포)

전남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제주: 지난 두 경기서 무실점을 거뒀던 제주는 이날도 플랫 3를 중심으로 하는 3-4-1-2의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골키퍼엔 제주의 넘버 원 골리 김호준이 나섰다. 수비엔 오반석-알렉스-김원일이라는 균형 잡힌 조합이 후방 라인을 구축했고, 미드필더 양 측면엔 안현범과 박진포, 중원엔 이창민과 이찬동이 나란히 섰다. ‘1’에 해당하는 공격형 미드필더엔 문상윤이 배치됐고, 최전방 투 톱엔 멘디와 마그노의 ‘외인 콤비’가 호흡을 맞췄다.


전남: 전남은 3-4-3으로 나섰으나, 결과적으론 좌우 측면 미드필더들이 수비 보완에 더 힘을 쏟아 사실상 5-2-3에 가까운 대형으로 경기를 치렀다. 골키퍼 장갑은 박대한이 꼈다. 수비진엔 고태원-김준수-연제민이 플랫 3을 구축했고, 이슬찬과 최효진이 수비와 공격을 모두 오르내리는 측면 미드필더에, 최근 국가대표팀에 발탁된 허용준과 U-20 4개국 친선대회 출전을 앞둔 한찬희가 중원을 분담했다. 최전방엔 자일-페체신-안용우 스리 톱이 가동됐다.


Match Statistics




제주: 제주는 이날 경기서 나온 대부분 수치에서 전남에 앞섰다. 슛 숫자는 말할 것도 없었다. 제주는 시종일관 ‘돌격 앞으로’를 외쳤고, 무려 18개의 슛을 시도해 그중 여섯 번의 유효 슛을 때렸다. 12개의 슛을 시도해 두 번의 유효 슛을 만드는 데 그친 전남보다 훨씬 활발한 공격을 펼쳤음을 입증했다. 또한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파울을 범한 멘디(5개)를 포함해 이찬동과 문상윤 등 공격진이 많은 파울이 범하면서, 적극적이고 거센 전방 압박을 펼쳤다.


전남: 전남은 제주의 파상공세에 막혀 쉽지 않은 경기를 했다. 전남 역시 끈끈한 패스 플레이와 팀워크가 강점인 팀이나, 이날은 실제 경기 시간(APT)에선 제주(36분 50초)보다 6분 가까이 모자란 31분 8초에 그칠 만큼 원하는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점유율 역시 46%:54%로 뒤질 수밖에 없었다. 반면 프리킥은 제주보다 여섯 개 많은 18개를 얻었지만, 이를 득점과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한편 자일은 제주 안현범에 무릎을 들이미는 위협적 행동을 해 경고 한 장을 받았다.


Match Point




2-0이라는 스코어가 이날 경기서 보인 제주와 전남의 경기력의 모든 것을 압축해서 표현하고 있는 듯하다. 제주는 초반부터 문상윤·이창민·이찬동은 물론 박진포와 안현범까지 쉬지 않고 전진하며 전남 진영을 휘저었다. 그리고 무려 18개의 슛을 기록하며 전남 골문을 쉴 틈 없이 두들겼다. 제주는 빈틈이 생기면 거리에 상관없이 곧바로 슛을 시도해 전남의 간담을 자주 서늘하게 했다. 제주가 공격할 때 어느 위치에서, 누구의 발에서 골이 터져도 이상할 게 없는 흐름이었다.


물론 전남도 마냥 당하지만은 않았다. 점유율과 슛 숫자에서 뒤쳐진 것을 단번에 만회하기는 어려웠으나, 페체신과 자일이라는 두 명의 공격수만으로도 빠르고 위협적 역습을 시도하기에 충분했다. 골을 넣을 기회도 있었다. 특히 전반 9분 역습 찬스에서 자일이 페체신의 위치를 좀 더 빠르게 확인만 했더라면, 이날 경기 선제골의 주인이 바뀔 수도 있을 만큼 아쉬운 장면이었다.


반대로 제주는 꾸준한 공격 끝에 골문을 열었다. 최전방서 멘디가 내준 볼을 이찬동이 정확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이어 후반 40분엔 윙어 못지않은 공격력을 보인 박진포의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황일수가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넣었다. 수많은 슛을 시도한 제주가 끝내 결실을 맺으며 3연승을 이루는 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