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서울] 황현수-황기욱 ‘더블(Double) 황’ FC서울 상승세 이끈다!





“FC서울 유스팀 ‘서울 오산고’ 출신 스타 탄생 예감!”


황현수,황기욱‘더블(Double) 황’라인, FC서울 상승세 이끈다!

신예 ‘더블 황’ 라인, FC서울 견고한 척추 완성… FC서울 유스 시스템 본격적 만개 기대감!


쌍용(기성용, 이청용), 투고(고명진,고요한)… 다음에는 더블 황(황현수,황기욱) 이다! FC서울이 ‘쌍용’과 ‘투고’에 이어 프로 유스팀인 서울 오산고 출신의 ‘더블 황’ 라인으로 다시 한번‘유망주의 천국’타이틀에 도전한다. FC서울의 미래를 이끌 ‘더블 황’ 라인의 주인공은 바로 중앙 수비수 황현수(22)와 수비형 미드필더 황기욱(21)이다. 

FC서울은 지난 11일 펼쳐진 웨스턴 시드니(호주, 이하 시드니)와의 2017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경기에서 승리하며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ACL 원정 중 가장 힘들다는 호주 원정의 어려움을 넘어선 귀중한 승리였다. FC서울은 이석현의 선제골과 데얀의 멀티골로 다득점을 뽐내며 잠시 움추렸던 막강 공격력을 펼쳐냈다. 여기에 황현수, 황기욱 ‘더블 황’ 라인으로 이어지는 안정된 수비진의 활약도 이날 승리의 일등 공신이었다.


2014년 우선지명으로 FC서울에 입단한 황현수는 지난 전북과의 원정 경기에서 생애 첫 데뷔 무대를 경험했다. 입단3년만에 이뤄낸 기회였을 뿐 아니라 서브도 아닌 당당한 선발로의 출전이었다.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첫 출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안정감을 선보인 황현수는 이어진 제주 전, 시드니 전에서도 FC서울 스리백 중심에서 수비진을 진두지휘 했다. 


'더블 황’ 라인의 또 다른 축 황기욱은 올 해 초 우선지명으로 FC서울에 입단했다. U-16, U-19, U-23 등 각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한국 축구와 FC서울의 미래를 짊어질 선수로 평가 받았다. 황기욱 역시 지난 전북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교체 출전의 기회를 얻으며 K리그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제주, 시드니와의 경기에서 선발 풀 타임 활약을 통해 FC서울의 든든한 허리 역할을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황현수, 황기욱으로 이어지는 ‘더블 황’ 라인의 탄생은 FC서울에게 있어 단순히 ‘젊은 피’ 의 활약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바로 이 두 선수 모두 FC서울의 프로 육성팀인 서울 오산고 출신의 유스 선수들이기 때문이다. FC서울은 지난 2013년부터 오산학원과 함께 축구 유망주 인재 배출을 위한 프로 육성학교 틀을 새롭게 갖추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서울 오산고등학교(U-18)와 서울 오산중학교(U-15), FC서울 U-12팀 그리고 Future of FC서울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최고의 육성 시스템을 완성했다. 


특히 FC서울 서울 오산고와 서울 오산중은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통해 그 우수성을 뽐내고 있다. FC서울만의 체계적인 육성시스템과 오산학원의 전인교육이 더해지며 우수 선수 육성의 결실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대표주자인 ‘더블 황’ 라인의 황현수, 황기욱 이외에도 지난해 FA컵 결승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윤승원과 이번 시드니 전에서 첫 선을 보인 박민규도 모두 FC서울 오산고 출신의 유스 자원들이다.


FC서울 유스의 힘은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발굴의 귀재’라는 황선홍 감독의 지도력까지 더해졌다. ‘쌍용’과 ‘투고’ 등을 탄생시키며 대한민국 축구 발전을 이끌었던 FC서울이 다시 한번 ‘더블 황’ 라인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2017년의 선택’ 황현수, 황기욱이 FC서울의 기분 좋은 상승세를 잇기 위해 서서히 그들의 잠재력을 터트리고 있다.

클럽
K09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