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전북] `후원의 집`과 윈-윈



‘축구단 홍보+지역경제’동반상승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과 ‘후원의 집’의 윈-윈 전략이 성공 공식을 만들어 가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되어 올해 10년째를 맞는‘후원의 집’은 도내 소상공인과 함께 축구단의 일선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을 위해 시행해 왔다. 올해‘후원의 집’의 수는 지난해에 비해 50여 곳이 확대되어 200여 곳에 이르며, 전주시를 비롯해 도내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후원의 집’에 가입된 업체는 전북현대 홈경기 안내 플래카드와 포스터를 업소 내외에 부착하여 전북현대 홍보를 위해 일선에 선다. 선정된 업체는 시즌권과 홈경기 할인권 등 관련 지원품을 통해 고객 유치와 매출 향상 효과를 얻는다. 

축구단과 지역 소상공인들과의 시너지 효과에 전라북도에서도 동참했다. 지난 1월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서는 전주시 나들가게의 15개 점포에‘후원의 집’가입비를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전북은 향후에도 축구의 붐 조성과 지역경제를 동반 성장 할 수 있는 ‘후원의 집’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2008년부터 지금까지‘후원의 집’을 운영하고 있는 남원추어탕의 양혜선 사장은“우리 가게가 전북현대 후원의 집이라는 인식이 생기면서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이 많아졌다. 전북현대나 우리 가게 모두 서로 많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전북현대에 대한 응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며 밝혔다.

한편, 전북은 오는 3월 5일(일) 오후 3시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2017 K리그 클래식 홈 개막전을 갖는다. 


클럽
K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