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구]11일(토) 홈개막전 ‘볼빨간사춘기’ 개막 축하공연, 대구스타디움에서 즐기는 페스티벌


스타디움 페스티벌청춘도 대구다!, 볼빨간사춘기와 지역 인디밴드가 꾸미는 축하공연

가변석 설치 및 하이파이브승리 사진공연 등 트랙 활용한 관중 스킨십 이벤트 이어가

 

고막여친으로 불리는 볼빨간사춘기(안지영우지윤)가 11(오후 2시 대구스타디움을 찾는다. K리그 클래식 복귀 후 열리는 대구FC의 첫 홈개막전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이날 대구FC는 승격을 축하하고 ‘2017 K리그 클래식’ 무대에 도전하는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스타디움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인기 뮤지션 볼빨간사춘기를 비롯해 지역 인디밴드들이 무대를 꾸미게 된다공연은 대구FC 홈경기 티켓 소지자에 한해 관람이 가능하며홈경기 티켓은 경기 당일 대구스타디움 매표소(1, 2, 3또는 경기 전 티켓링크(http://www.ticketlink.co.kr)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이날 축하공연은 대구스타디움 내 육상트랙 위에서 펼쳐진다다른 경기장을 찾는 가수들이 센터서클에서 공연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대구는 오랫동안 트랙 공간을 활용해왔다. 2013시즌 트랙 위에 이벤트 존을 설치해 팬 사인회폭염탈출존 등을 운영해왔고, 2015 시즌부터는 전용구장급 시야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가변석을 설치해 운영해왔다.

 

이벤트와 공연가변석 등을 통해 관중들이 트랙 안으로 들어오면서 자연스레 선수들과의 심리적 거리도 가까워졌다선수들은 골을 넣으면 가변석 앞으로 달려가 골세레머니를 펼쳤고경기가 끝나면 하이파이브를 하고 함께 어울려 기념사진을 찍었다대구는 올 시즌 홈경기에서 트랙을 활용해 지역 인디밴드들의 버스킹 공연을 여는 등 지속적으로 팬들과의 스킨십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에 대구스타디움을 찾는 볼빨간사춘기는 음악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뮤지션으로 평가받고 있다지난해 4월 정식 데뷔했으며같은 해 9월 낸 정규 앨범 '레드 플래닛'(RED PLANET)의 타이틀곡 '우주를 줄게'와 '나만 안되는 연애'를 비롯해 '심술', '싸운날'초콜릿' '엑스 송등 수록곡 대부분을 차트 상위권에 올려놨다또한 대표곡 '우주를 줄게' 제 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클럽
K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