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왕’ 인천의 저력을 보여준 무고사가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018 35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무고사는 지난 11월 3일(토)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인천과 상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5라운드 경기에서 1골과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도왔다.


전반 27분, 무고사는 머리로 간결한 원터치 패스를 시도해 남준재의 선제골을 도왔다. 무고사의 센스는 인천의 두 번째 득점에서 더욱 빛났다. 후반 6분, 아길라르의 발을 떠나 고슬기가 헤딩으로 연결한 볼을 무고사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무고사의 1골 1도움으로 승점 3점을 챙긴 인천은 K리그1 ‘꼴지탈출’에 성공하며 잔류경쟁에 불을 지폈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5R 베스트11]


MVP : 무고사(인천)


FW

무고사(인천)

세징야(대구)


MF

한교원(전북)

남준재(인천)

이석현(포항)

김승대(포항)


DF

이상기(포항)

부노자(인천)

김민재(전북)

김진수(전북)


GK

손정현(경남)


베스트팀 : 전북

베스트매치 : 전북-울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