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호 “늘 꿈꾸던 예비 신부와의 결혼... 너무 행복하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의 손준호(26)가 품절남이 된다.


전북현대 미드필더 손준호가 오는 9일(일요일) 오후 1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HL층(지하1층)에서 신부 김나현 양(26)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손준호와 결혼을 약속한 예비 신부 김나현 양은 미스코리아 경남 출신으로 뛰어난 미모와 온화한 성품을 지녔다.


지인의 소개로 만나 4년간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2018 K리그 우승과 함께 결혼식을 하게되는 기쁨도 함께 나누게 됐다.


손준호는 “4년이란 시간동안 연애를 하며 꿈꿔왔던 결혼식을 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며 “항상 곁에서 큰 힘이 돼 준 예비 신부에 감사하고 더 큰 책임감을 갖게 된 만큼 그라운드에서 더 많은 에너지를 쏟아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결혼식을 올린 후 손준호는 짧은 휴식기를 보내고 전주에 신혼집을 꾸려 다음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