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차 풀 스타디움, 플러스 스타디움, 그린 스타디움상,

팬 프렌들리 클럽상 선정

 


-전북 현대, 최다 유료관중으로 '풀 스타디움상'

-포항 스틸러스, 전기대비 최다 관중 증가 ‘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원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품질평가 1위로 ‘그린 스타디움’

-울산 현대, 가장 팬 친화적인 구단 ‘팬 프렌들리 클럽’ 선정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KEB하나은행 K리그1 27~38라운드간의 관중 유치 성과와 그라운드 관리상태, 마케팅 성과를 평가하여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하였다.


2018시즌 K리그1 챔피언 전북 현대가 유료관중에서도 1위를 기록해 ‘풀 스타디움 상’에 선정되었다. 전북은 해당 기간에 평균관중 12,787명을 기록하였다.


한편 포항 스틸러스는 지난 2차(14~26라운드) 대비 가장 많은 관중 증가를 거둬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따냈다. 포항은 지난 기간보다 무려 평균 3,861명이 올라 평균관중 9,022명을 기록했다.


2018시즌 3차 기간 K리그1 최고 품질의 그라운드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이었다.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 관리하는 수원삼성의 홈구장 수원월드컵경기장은 K리그1 구단 중 가장 높은 잔디평점을 받아 3차 ‘그린 스타디움’ 상을 수상했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선정되는 가장 팬 친화적인 '팬 프렌들리 클럽‘에는 울산 현대가 선정되었다. 울산은 다양한 행사와 기획력이 호조의 경기력과 결합하여 많은 팬들을 경기장으로 이끈 바 있다. ’김도훈을 이겨라‘ 라는 이름으로 코칭스태프와 구단 직원들이 지역 축구동호인들을 찾아다니며 실시한 지역밀착활동이 큰 화제를 끄는 동시에 실제 홈경기 단체 관람으로 이어졌다. 온라인 콘텐츠에서도 ’고퀄리티‘와 ’B급‘을 오가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여 젊은 팬들의 호평을 받은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