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베트남팬들을 위해 'WORLDWIDE LIVE' 중계서비스 실시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최근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에서의 K리그 중계 수요에 대응하고자 온라인 생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맹은 지난 2018년 5월부터 매 라운드 1경기씩 선정해 프로축구연맹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송출하는 ‘WORLDWIDE LIVE' 중계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전 세계 어디든 지역제한 없이 접속하여 HD로 K리그 중계를 시청이 가능한 WORLDWIDE LIVE 중계서비스는 최근 꽁푸엉의 K리그 진출로 베트남에서 크게 증가한 K리그 중계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적합한 방법이다.


실제로 지난 제주와 치른 인천의 홈 개막전을 불법으로 중계한 유튜브 스트리밍에 베트남 축구팬 약 26,000명이 동시 접속했다. 연맹은 이러한 불법 스트리밍 확산을 막고자 인천 경기를 WORLDWIDE LIVE에 우선 중계하는 등 베트남 시청자들이 K리그를 시청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이번 2라운드에서 경남과 맞붙는 인천의 경기(3월 9일(토) 14:00 @인천 축구전용 경기장)가 K리그 공식 홈페이지(http://kleague.com/match?vw=history&gs_idx=600)를 통해 생중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