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나이티드 U-18 대건고와 U-15 광성중이 제 39회 인천시축구협회장기 동반 우승의 쾌거를 맛봤다.

인천광역시체육회와 인천광역시교육청이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축구협회가 주관하며 인천광역시가 후원한 ‘제 39회 인천광역시 축구협회장기 축구대회’가 지난 17일부터 28일까지 인천 송도LNG축구장에서 열렸다.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인천 대건고는 4강 준결승전에서 인천남고를 2-0으로 꺾은 다음 결승전서 ‘지역 라이벌’ 부평고를 만나 김병현, 박형빈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신고하고 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성규 감독이 이끄는 인천 광성중 역시도 서구축구회, 제물포FC, 낫소FC를 차례로 누른 다음 결승에 올라 부평동중과 맞붙어 김세훈의 멀티골과 박경섭의 추가골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두고 우승에 성공했다.

개인상도 우승을 차지한 인천 유스가 모두 휩쓸었다. 먼저 고등부의 경우 주장 정성원이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가운데 최세윤이 수비상, 김유성이 GK상, 김병현이 득점상을 각각 거머쥐었고 올해 새로 부임한 김정우 감독이 최우수지도자상을 받았다. 중등부 역시도 주장 안현희가 최우수선수상을 차지한 가운데 한영운이 수비상, 김민준이 GK상, 김세훈이 득점상을 각각 수상했으며 안준혁 코치가 최우수지도자상을 받았다.

인천 대건고 김정우 감독은 “감독을 맡은 뒤 치른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고, 인천 광성중 이성규 감독은 “소년체전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게끔 선수들과 잘 준비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으로 인천 광성중은 ‘제 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중등부 축구 부문에 인천시 대표로 출전하는 기회를 잡게 되었다. 그밖에 인천 대건고는 오는 6월 추가로 진행 예정인 2차 선발전을 통해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 고등부 축구 부문에 인천시 대표로 참가하기 위한 여정을 계속 이어나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