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국가대표 출신의 공격수 타가트 선수가 수원삼성 팬들이 선정한 3월의 MVP를 수상하며 2019년 첫 월간 MVP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타가트 선수는 수원삼성이 3월에 치른 4경기에 모두 출전해 울산전(3/1) 1득점, 인천전(3/31) 2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데얀 선수, 염기훈 선수, 전세진 선수와 찰떡 호흡을 맞추며 팀의 핵심 공격수로 거듭났습니다.

인천전(리그4R, 3/31) 경기 MOM으로 선정되며 3월 한 달 8.45점의 평점을 기록한 타가트 선수는 8.09점을 기록한 염기훈 선수와 7.85점을 기록한 전세진 선수를 제치고 3월의 MVP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2013/2014시즌 만 21세로 호주 A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특급 유망주 타가트 선수는 호주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2014 브라질 월드컵 스페인전과 네덜란드전에도 출전했습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수원삼성 유니폼을 입은 타가트 선수는 적응기간이 필요 없다는 듯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타가트 선수는 수상 소감에서 “전혀 예상 못했던 월간 MVP로 선정되어 정말 기쁘다. 상은 내가 받지만 우리 팀의 모든 선수들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생각한다. 이 영광을 나를 믿어준 코칭스태프와 팀 동료들에게 돌리고 싶다 ”고 밝혔습니다.

‘수원삼성 월간MVP’는 대학생 서포터즈 ‘푸른티어’에서 매 경기 평점을 산정하며 월간 최고의 평점을 기록한 선수에게 MVP 트로피가 수여됩니다. 타가트 선수의 3월 MVP 시상식은 4월 14일 대구FC와의 홈경기 킥오프 전에 진행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