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U18(매탄고)과 포항스틸러스 U18(포항제철고)이 ‘2019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 A조와 B조 우승을 차지했다.

 

중부권역인 A조에서는 수원삼성 U18이 1위에 올랐다. 수원삼성 U18은 25일(토) 수원월드컵인조1구장에서 열린 부천FC U18과의 경기에서 강현묵, 정상빈의 연속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수원삼성 U18은 승점 22점(7승 1무 2패)을 기록, 승점 20점(6승 2무 2패)을 기록한 수원FC U18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수원 U18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남부권역인 B조에서는 포항스틸러스 U18이 1위에 올랐다. 포항 U18은 같은 날 대구 현풍고등학교에서 열린 대구FC U18(현풍고)과의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한 전성현의 맹활약에 힘입어 2대0 승리를 거두며 승점 27점(9승 1패)을 기록, 전기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K리그 구단 산하 U18 유소년 클럽들이 참가하는 ‘2019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는 총 22개 팀이 A조와 B조로 나뉘어 전-후기리그를 치른다. 전기리그는 중부권역(A조)과 남부권역(B조)으로 조편성이 이뤄지며, 후기리그는 전기리그의 성적에 따라 A조와 B조가 나뉜다. 


한편, 강원FC U18(강릉제일고)의 박경배와 전북현대 U18(영생고)의 명세진은 나란히 9골을 기록하며 각각 A조와 B조의 득점왕에 올랐다.             




### 

사진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