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극장 주인공‘ 박주영(서울), K리그1 15라운드 MVP

 

하나원큐 K리그1 2019‘ 15라운드 MVP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경남 극장'의 주인공 박주영(서울)이다.

 

2일 오후창원축구센터에서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경남과 최근 5경기 무패로 상승세인 서울이 만났다. '경남 극장'에서 펼쳐진 만큼 후반 막판 득점이 연달아 터졌고, 1골 1도움을 올린 박주영의 활약 속 서울이 승리를 가져갔다박주영은 후반 41분 헤딩 선제골에 이어후반 추가시간 터진 오스마르의 결승골까지 도우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무엇보다도박주영은 전반 11분 머리에 당한 부상에도 풀타임을 소화하며 K리그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줬다.

 

K리그2 14라운드의 주인공은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른 이명주(아산)축구 열기가 뜨거운 천안에서 지난 2일 서울 이랜드와 아산의 경기에 4,752명이 관중이 천안종합운동장을 찾았다주장 완장을 다시 차고 선발 출전한 이명주는 전반 38분 팀 동료 고무열의 패스를 받아 복귀전에서 복귀골을 신고했다부상 공백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낸 이명주를 앞세워 아산은 2승리로 승점 3점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