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과의 낙동강 더비구단 자존심을 걸고 뛴다.


- 승리 팀 다음 원정경기 무료입장, 마스코트 파견, 특산물 조공 등 파격적인 공약 걸어

 

경남FC가 다가오는 19() 구덕 운동장에서 구단 및 프런트의 자존심을 걸고 낙동강 더비를 펼친다


낙동강 더비는 낙동강을 중심으로 한 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를 사이에 두고 있는 두 팀의 대결을 축구팬들이 지어준 명칭이다.

 

이에 경남과 부산은 낙동강 더비를 더욱 활성화 시키고자 이번 라운드 승리 팀을 위해 다양하고 파격적인 공약을 내걸었다.

 

먼저 이번 라운드에서 패배한 팀은 다음 더비 홈 경기 시에 유니폼 등 구단MD 상품을 착용한 원정 서포터스에게 입장권 100매를 무료 제공하고, 승리 팀에게 지역 특산물을 바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승리 팀으로서 예우하기로 했다.

 

또한, 승리 팀의 홈 경기에 더비에서 패한 팀의 마스코트를 소환해 그라운드 또는 응원석에서 서포터즈와 함께 응원을 펼치기로 합의하였으며, 마스코트는 팀장급 이상이 직접 착용하기로 하여 눈길을 끈다. 경기의 결과에 따라 양 구단 사무국 팀장의 자존심이 걸려 있는 셈이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경남의 주장 배기종 선수는 더욱더 만반의 준비를 해야 될 듯하다. 절대로 우리 사무국의 프런트가 마스코트를 착용하고 부산을 응원 하는 것은 볼 수가 없다. 승리해 상대의 마스코트인 똑디가 창원축구센터에서 군함이에게 조공을 바치도록 하겠다.”며 더비전 승리 및 공약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한편 경남FC는 낙동강 더비를 응원하고자하는 팬들을 위해, 원정버스 신청을 317() 13시까지 홈페이지(http://gyeongnamfc.com)에서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