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 화력포항 김기동 감독,

신라스테이 이달의 감독선정

 

김기동 감독이 신라스테이 9월의 감독으로 선정됐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9월 한 달간 치른 5경기에서 15골을 쏟아내는 막강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41무의 성적을 거뒀다.

 

포항은 9월 첫 경기였던 19라운드 대구전과 20라운드 강원전에서 각각 3골씩 터뜨리며 예열을 마쳤다. 이후 21라운드 수원과의 맞대결에서는 득점 없이 비겼지만, 22라운드 상주전과 23라운드 광주전에서 총 9골을 몰아치는 화력을 보였다.

 

김기동 감독은 파이널라운드를 앞두고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현재 팀득점 1위인 울산을 넘어 꼭 팀득점 1위를 해보고 싶다며 올 시즌 새로운 목표를 밝힌 바 있다. 24라운드 종료 기준 울산의 팀 득점은 51, 포항이 47골이다.

 

김기동 감독은 지난해 9, 11월 두 차례 이달의 감독으로 뽑힌 데 이어, 이번 수상까지 더해 자신의 감독 커리어 통산 세 번째 이달의 감독상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김기동 감독에게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트로피와 함께 소정의 신라스테이 숙박권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이달의 감독상을 후원하는 신라스테이는 호텔신라가 선보이는 프리미엄 비즈니스 호텔이다. 신라스테이와 K리그의 인연은 2015신라스테이 이달의 골 세리머니 상으로 시작했다. 신라스테이는 앞으로도 K리그와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