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월 16일(금)부터 관중 입장 재개


-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라 16일(금) 강원 대 인천 경기부터 관중 입장 재개

- 좌석 간 거리 유지 위해 최대 25% 관중 수용, 방역 지침 엄격 준수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지난 11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환 결정에 따라 오는 16일(금) 열리는 K리그1 25라운드  강원 대 인천의 경기부터 K리그 경기의 관중 입장을 재개하기로 했다. 


티켓은 온라인 사전예매로만 판매되고, 전 좌석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지정좌석 간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관중 수용인원은 각 경기장 전체 관중수용인원의 최대 25%로 제한된다. 입장객은 전자출입명부(QR코드) 확인 및 발열 검사를 거쳐야 한다. 주류 및 음식물 반입은 금지되며, 관중석 내에서는 물과 음료만 마실 수 있다. 기존에 원정응원석으로 사용되었던 구역은 각 구단이 자율적으로 개방할 수 있으나, 홈 팬들을 위한 좌석으로 사용되어야 하고, 원정팬들을 위한 응원구역은 운영하지 않는다. 그 외에 경기관람 중 마스크 착용, 응원가 등 감염 위험도가 높은 응원 금지 등 연맹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른 방역 지침들이 모두 유지된다. 


한편, 연맹은 지난 5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K리그 전체 선수단, 스태프, 심판, 경기감독관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앞으로도 연맹과 각 구단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방역수칙 이행을 지속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