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프로그램 통해 프로스포츠 현장 체험
 
대구FC 대학생 현장스태프 ‘크루 6기’가 27일(월) 오후 2시 육상진흥센터에서 열린 오리엔테이션에서 첫 만남을 가지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크루 6기로 선발된 40여 명과 구단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대구FC와 크루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 질의응답, 자기소개, 단체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FC 크루 6기는 축구를 사랑하는 대구·경북 지역 2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약 한 달간의 모집기간을 거쳐 서류심사를 통해 선발됐다.
 
‘크루’의 활동 분야는 크게 콘텐츠팀(기사 작성, 인터뷰, 영상 등 콘텐츠 제작)과 현장팀(홈경기 및 구단 행사 지원, 지역공헌활동 등)으로 나뉘며, 구단 프런트와 멘토·멘티 프로그램, 크루가 만드는 홈경기 최소 1회 개최, 단체복 및 대구FC 스태프증 지급, 각종 활동 시 소정의 활동비 지급, 수료증 지급(수료기준 충족 시)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지게 된다.
 
지난 2012년 현장스태프 1기로 출범한 대구FC 크루는 지난해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 산업 현장을 체험했다. 크루 5기는 2016년 한 해 동안 각종 구단 행사 지원 및 홈경기 기획, 운영, 홍보 활동을 실시했을 뿐만 아니라 구단 프런트, 프리랜서 기자, 아트디렉터, 스포츠 마케터 등이 강사로 나선 여름방학 특강 프로그램을 통해 실질적인 역량을 키우고, ‘같은 하늘 아래 우리’ 라는 타이틀로 크루가 만드는 홈경기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첫 만남을 가진 크루 6기는 오는 28일(화) 오후 7시 스타디움 컨벤션에서 열리는 2017 대구FC 출정식 ‘#축구는대구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