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9라운드 MVP로 마르셀로(제주)가 선정되었다. 마르셀로는 지난 3일 전북과의 원정경기에서 2골을 몰아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어냈다. 특히 후반 3분 먼 거리에서 감각적으로 방향을 바꿔 넣은 헤더 골은 보기 드문 명장면으로 꼽혔다. 이날 마르셀로의 활약으로 제주는 전북을 제치고 리그 1위에 올라, 올 시즌 치열한 우승경쟁을 예고했다.

KEB하나은행 K리그 2017 클래식, 챌린지의 라운드 MVP선정은 득점, 슈팅, 패스, 볼 경합, 드리블 돌파, 공간 침투 등 주요 경기 행위를 정량적, 정성적으로 평가하여 지수화한 “인스탯(INSTAT) 지수”와 연맹 경기평가회의의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마르셀로는 득점(2골)은 물론, 유효슈팅(50%, 3/6회), 패스 정확도(89%, 32/36회), 드리블 시도(100%, 3/3회)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종합 지표 352점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의 10라운드 MVP로는 FC안양의 김민균이 선정됐다. 김민균은 3일 열린 대전과의 홈경기에서 홀로 두 골을 몰아치며, 팀의 3:2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특히 이날 김민균은 군 입대를 앞둔 마지막 홈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홈 팬들의 기억에 남을 작별 인사를 올렸다.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9R 베스트11]


MVP : 마르셀로(제주)


FW
산토스(수원)
이종호(울산)


MF
한석종(인천)
마르셀로(제주)
본즈(광주)
김인성(울산)


DF
이명재(울산)
오스마르(서울)
이윤표(인천)
권한진(제주)


GK
신화용(수원)


베스트매치: 전북-제주
베스트팀: 울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0R 베스트11]


MVP : 김민균(안양)


FW
정재희(안양)
김신(부천)


MF
김민균(안양)
문기한(부천)
이현승(아산)
배기종(경남)


DF
박명수(경남)
박민(부천)
이반(경남)
김재현(서울E)


GK
손정현(아산)


베스트매치: 안양-대전
베스트팀: 안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