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0R 프리뷰: 포항 스틸러스 vs FC 서울(5. 6. 15:00)
2017
1
55
K03
K09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0Round Match Preview


2017년 5월 6일(15시), 포항 스틸야드
포항 스틸러스 vs FC 서울


포항 NOW





정신 차리고 보니 순위가 급락했다. 3라운드 전까지만 해도 4승 1무 1패를 달리며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한때를 지나고 있었는데, 이후 3연패를 당해 하위 스플릿을 뜻하는 7위까지 추락했다.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강팀을 극복 못한데서 기인한다. 전남·인천·대구를 연달아 삼켜 승점 9점을 배불리 섭취했던 반면, 전북·상주·수원을 상대할 땐 들고 있는 간식조차 뺏기는 듯하며 승점을 1점도 취하지 못했다. 강한 자한테는 한없이 약하고, 약한 자에게만 냉철한 좋지 못한 면모였다. 포항은 다음 라운드서 이런 부정적 시선을 반드시 불식시켜야 한다. 마침 마주할 상대가 K리그를 대표하는 강자 서울이다.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되나, 역으로 생각하면 포항이 강팀도 잡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좋은 기회다. 어려울수록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봐야 한다. 강팀을 이겨야 순위도 더 올라갈 수 있다.


물론 강팀을 제압하기 이전에 경기력 차원의 점검이 필요하다. 최순호 포항 감독은 큰 전술적 변화 없이 시즌을 나고 있는데, 그 때문인지 포항은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경기력이 떨어진다. 심지어 선수 변화 폭도 크지 않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처럼 막강한 선수로 구성돼 굳이 변화가 필요 없다면 모를까, K리그 타 클럽과 비교했을 때 스쿼드가 강하다고 볼 수 없는 포항이 요지부동인 건 아쉬운 대목이다. 팔색조 같은 모습을 갖출 수 없다면, 포항을 상대하는 팀들은 자꾸만 편해질 것이다. 지난 라운드는 최근 포항이 어떤지를 여과 없이 보여준 한판이었다. 후방에서부터 볼이 올라오지 않자 전방의 양동현에게 볼이 연결되지 못했고, 포항은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창출하지 못했다. 결국 최 감독은 경기 직후 모든 포지션별로 손 볼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이 타이밍에 자동차 광고 카피 하나를 포항에게 적용해야지 싶다. “변화하는 자만이 살아남는 게 변하지 않는 진리다.”


서울 NOW





확실히 강팀은 강팀이다. 어려운 상황을 털고 일어나는 재주가 있다. AFC 챔피언스리그(ACL)와 K리그서 당한 연패를 상승세의 전남을 꺾고 털어냈다. 다소 운이 따르긴 했으나, 어차피 이기는 자가 강한 게 축구다. 때마침 제주가 전북을 잡아주며, 서울은 최상위권과 격차가 크지 않은 3위까지 도약했다. 다음 목표는 포항이다. 서울은 의외로 포항에 약한 이미지가 있는데, 이번 원정을 통해 이를 깨뜨려야 할 필요가 있다. K리그 챔피언을 꿈꾸는 클럽이라면 능히 그렇게 해야 한다. 해야 할 일은 또 있다. 경기력 측면에서 향상이다. 황선홍 서울 감독은 전남을 잡았지만 크게 기뻐하진 않았는데, 자신의 관점에선 향상돼야 할 부분들이 곳곳에서 보여서다. 요컨대 오는 포항전은 서울이 해결해야 할 두 가지 과제가 쌓였다고 볼 수 있다.


그래도 요즘엔 기쁜 일이 생긴 서울이다. ‘철옹성’ 오스마르가 복귀했다. 근 2주 만에 코뼈 보호 기능이 있는 특제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타난 오스마르는 시원한 득점으로 팬들의 더위를 날렸다. 득점뿐 아니다. 서울 수비진은 오스마르가 돌아오자 안정감을 찾았다. 약간의 실수는 있으나 확실히 전보다는 나았다. 이외에도 심상민의 포지션 변환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황 감독이 고요한에게 휴식을 부여한 사이, 본디 좌측 사이드백인 심상민은 우측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신광훈과 이규로가 부상이고, 윤종규가 신태용호에 뽑히는 바람에 오른쪽 스쿼드에 일시적 균열이 생겼기 때문이다. 그런데 심상민은 생각보다 괜찮은 모습을 보였다. 태어나서 오른발을 가장 많이 쓴 듯하다며 너스레를 떨었지만, 경기력이 평균은 갔다. 황 감독 또한 흡족함을 나타냈던 터라, 향후 서울에선 ‘오른쪽 심상민’ 또한 지켜볼 수 있을 전망이다.


Match Check Point





최근 경기력이 불안한 포항은 일단 ‘양심’ 콤비에 희망을 걸어야 한다. 포항과 서울은 지난 시즌 세 번의 맞대결을 폈는데, 그 중 포항이 두 번 웃었다. 포항을 웃게 한 히어로들이 ‘양’동현과 ‘심’동운이었다. 양동현은 2득점 2도움, 심동운 2득점을 기록해 서울을 좌절에 빠뜨렸다. 포항은 지난 시즌 또한 전력이 뛰어나다곤 볼 수 없었는데, 서울전마다 양심 콤비가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였다. 그러나 최근의 양동현과 심동운은 잠잠하다. 팀이 부진에 빠진 이유도 두 선수가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한 탓도 있다. 이런 까닭에 양심은 이번 서울전을 통해 과거의 기억을 되살리고 동시에 팀이 앞으로 치고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을 마련해야겠다. 지금의 포항은 누군가 해줘야하는 시기다. 마침 서울전이니만큼, 양동현과 심동운만한 인재가 없다.


포항이 분위기 쇄신을 노린다면, 서울은 포항 징크스를 타파해야 한다. 여우같은 최용수 서울 전 감독조차 지난 시즌 포항엔 속수무책이었다. 헌데 공교롭게도 황 감독이 서울 지휘봉을 잡고나선 서울이 포항에 이겼다. 포항 축구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황 감독의 강점이 발휘됐다고 볼 수 있다. 황 감독은 이번에도 무조건 승리를 노린다. 전남전 종료 후엔 이것저것 따져볼 필요 없이 포항전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획득하겠다고 천명했다. 만족스럽지 못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지라, 좀 더 분발할 필요성이 있다고 여겨서다. 다행스럽게도 서울의 경기력은 계속 올라오는 중이다. 정점과는 아직 거리가 있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강해질 여지는 분명히 있다. 고참급 선수들의 승리 DNA와 투혼이 서울을 지탱하고 있다는 측면도 강점 중 하나다.


각자의 상황이 녹록지 않은 바람에, 스틸야드는 용광로처럼 뜨겁게 타오를 가능성이 높다. 경기장은 주말의 후덥지근한 날씨와 맞물려 더 핫할 텐데, 그 와중에 누구의 ‘빨강’이 더 짙은지 가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