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7R 프리뷰: 전북 현대 vs 광주 FC(8. 19. 19:00)
2017
1
160
K05
K22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Round  Match Preview


2017년 8월 19일(19시), 전주 월드컵경기장

전북 현대 vs 광주 FC


전북 NOW





4연승을 내달리던 선두 전북이 독주의 흐름을 쉽게 되찾아오지 못하고 있다. 전북은 직전 맞대결서 4-0 대승을 거뒀던 ‘현대家’ 라이벌 울산 현대에 안방서 0-1로 패하며 흔들리더니, 이어진 전남 드래곤즈 원정에서도 다소 답답한 모습 끝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겨야 할 경기를 이기지 못하면, 우승할 수 없다”라고 말한 최강희 감독의 말엔 아쉬움이 가득할 수밖에 없었다. 물론 여전히 선두다. 그래도 상위권 팀들 간 격차가 크지 않고, 추격자들의 기세마저 좋은 이 시기서 무려(?) 두 경기나 승리를 건너뛰었다는 건 불안 요소다.


그래도 이제는 달라질 거란 믿음, 다시 승리를 되찾을 것이란 기대는 있다. 우선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을 포함해 김진수·김민재·최철순·김신욱 등 전북 선수들 다수가 국가대표팀에 승선했다.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하는 결전을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경기인 만큼 의욕과 자신감이 더욱 남다를 터다. 특히 본의 아니게 생길 긴 A매치 휴식기를 앞두고 다소 쳐진 흐름을 반드시 되찾아놓고 말겠다는 각오가 다들 결연하다. 이처럼 제대로 집중하고 마음 먹은 전북은 지금껏 경험으로 볼 때 막기가 그리 쉽지는 않았다. 


광주 NOW





광주로선 큰 변화를 맞았다. 남기일 감독이 감동의 손편지를 쓰며 정든 팀을 떠나고 말았고, 그 자리엔 ‘학범슨’이라 불리는 김학범 감독이 새롭게 오게 됐다. 최저 승점(19점), 최저 득점(21골)인 광주로선 강등과 맞닿아 있는 힘든 현실 속에서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게 된 셈이다. 남기일 감독으로선 마지막까지도 고민이 많았을 터다. 그 누구보다도 팀을 사랑하지만, 3연패 이후 가까스로 전남 드래곤즈를 잡으며 어렵게 반등의 기회를 잡은 뒤 다시 3연패로 내리앉으며 동력을 잃은 현실 속에서 힘든 결정을 하고 말았다.


따라서 새롭게 부임한 김학범 감독은 곧바로 뒤숭숭한 팀 분위기를 다잡는 한편 처질 때로 처진 승점과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그런 상황서 공식적으로 감독 부임을 알린 지 이틀 만에 리그 선두 팀 전북을 만나야 한다. 워낙 전술 운영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김학범 감독이지만, 오자마자 곧바로 전북을 상대한다는 건 그 누구에게도 쉬운 일이 아니다. 게다가 이미 여름 이적 시장이 종료된 만큼, 최근 뉴페이스로 들어와 그나마 팀에 숨통을 틔워주고 있는 완델손과, 여전히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맥긴 만으로 변화를 꾀해야 한다. 요컨대 쉽지 않은 상황서 쉽지 않은 상대를 만나지만, 적어도 변화를 위한 틀은 마련한 셈이다.


Match Check Point





정확히 순위표 가장 위에 있는 팀과 가장 아래 있는 팀의 대결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두 팀의 맞대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온 적이 있었는지를 기억하고 있다. 지난 4월 30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가 당시 한창 잘 나가던 전북을 1-0으로 꺾었던 바 있다. 광주로선 마치 우승이라도 한 듯 기뻤던 승리였고, 전북으로선 당연히 승점 3점을 예상했던 경기서 완전히 고개를 떨구고 돌아올 수밖에 없었던 굴욕의 경기였다. 이 이변이 의미가 큰 건 전북이 당시 패배를 기점으로 조금씩 흔들리는 틈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광주는 그 반대다. 물론 여전히 순위는 좋지 않지만, 전북을 잡으며 자신감을 얻은 듯 이후엔 다시 안방서 FC 서울을 3-2로 잡는 등 강팀을 상대로 이기는 법을 알아가기 시작했다.


따라서 이번 맞대결은 두 팀 모두 대단히 중요할 수밖에 없다. 전북으로선 최하위를 상대하지만, 이번에 또 진다면 그 파장이 단순히 광주전 하나만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아야 한다. 심지어 잘 알고 있다. 광주도 반대의 처지에서 똑같은 계산이다. 갈 길이 멀고, 이겨야 할 경기가 산더미 같은 광주로선 다시 강팀을 상대로 승점을 버는 동력을 얻어야 하는데, 경험에 의하면 그것이 전북과도 같은 팀을 잡는 게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 경기는 다시는 흔들리고 싶지 않은 전북이 선두 체제 유지를 위한 길을 가느냐, 아니면 이변을 통해서 반전을 꾀하려는 ‘다윗’ 광주가 ‘골리앗’ 전북을 잡느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