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7R 프리뷰: FC 서울 vs 울산 현대(8. 19. 19:00)
2017
1
159
K09
K01
Preview
2017-08-19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Round Match Preview


2017년 8월 19일(19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FC 서울 vs 울산 현대


서울 NOW





치열한 공방전이었던 ‘전설 매치’에서 패하고 다시금 휘청거리는 듯했으나 기어코 동력을 되찾았다. 역시 ‘슬로우 스타터’답다. 2일에는 강원을 잡고 승점을 얻었고, 5일에는 대구와 비겨 살짝 주춤했으나, 12일 슈퍼매치에서 영혼의 라이벌 수원을 꺾고 완벽하게 비상했다. 센터백 황현수는 “올라갈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팀의 후반기 반등을 자신했다. 단순한 자신감이 아니라 산술적으로도 가능한 범위에 진입했다. 1위 전북과 승점 차는 10점이고, 서울은 현재 5위다. 요컨대 윗물과 대결에서 승리할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올라갈 수 있다. 데얀은 현실적 목표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이야기했는데, 잘만 풀리면 그 이상도 바라볼 수 있다. 


최근 서울의 기쁨은 황현수의 고속 성장이다. 선배들과 발을 맞춰 급격하게 출전 시간을 늘리고 있는 황현수는 어느덧 팀 내 주축으로 자리 잡았다. 슈퍼매치는 그의 성장을 가늠할 수 있는 한판이었는데, 황현수는 과거 서울 수비수 김주영을 연상케 하는 움직임으로 민첩성과 투쟁심을 과시했다. 향후 현대 수비수에 걸맞게 빌드업의 시발점이 될 수 있는 역을 한다면, 황현수는 정말로 큰 선수가 될 수 있다. ‘여름 사나이’ 데얀의 꾸준함도 놀랍다. 몰아치기를 하는 경향은 있으나, 잠잠한 것보다야 훨씬 낫다. 데얀은 슈퍼매치에서 득점에는 실패했어도 내내 위협적인 움직임을 선보였다. 두 선수의 활약에 힘입어 서울은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울산 NOW





슬프게도 서울과 시작점은 흡사했다. 전북에 패하면서 기세가 완전히 꺾였다. 그전까지 무패 행진을 구가하며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는데, 리그 최강을 만나 0-4로 패하며 처참하게 무너졌다. 그래도 정신을 빠르게 차렸다. 대구를 꺾으며 단숨에 기세를 회복했고, 광주와 강원을 거푸 잡으며 다시 고속 열차에 올라탔다. 하이라이트는 전북전이었다. 이번에는 달랐다. 절치부심의 자세로, 또한 필사의 각오로 전주성 원정을 떠난 울산은 이종호의 정확한 헤더로 전북을 침몰시켰다. ‘현대가 더비’이자 1위와 2위의 자존심이 걸린 싸움에서 복수에 성공했던 울산이었다. 덕분에 울산은 지금도 무패 행진을 유지하고 있고, 기세는 시즌 중 최고로 좋다.


정승현을 J리그로 떠나보냈지만, 울산의 수비진은 흔들림이 없다. 강민수와 리차드가 중심이 되는 센터백 라인은 단단하고, 앞에 위치한 미드필더들이 피치 곳곳에서 수비를 보조한다. 새롭게 울산 유니폼을 입은 외인 수보티치의 활약은 정말 고맙다. 수보티치는 아직 많은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어도 센터 포워드 위치에서 좋은 버팀목이 되고 있는데, 울산은 그 덕분에 공격진의 로테이션과 다양성을 추구할 수 있다. 여기다 이종호가 날고 있다. 시그니쳐 세리머니로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이종호랭이’는 원 톱으로서 날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 여기다 조직력까지도 상당한 수준에 오른 듯한데, 울산의 빈틈은 여간해서 찾기 힘든 요즘이다.


Match Check Point





서울과 울산은 올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서울이 데얀의 선제골로 앞서 갔으나, 울산이 김인성의 동점골로 응수했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0-0으로 골 자체가 나지를 않았다. 하여 이번 라운드에서는 자웅을 제대로 겨뤄보고 싶을 두 팀이다. 분위기는 서울과 울산 모두가 좋다. 서울은 수원 보약을 먹으며 피로 회복에 성공했고, 울산은 패배를 잊고 살아가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양 팀의 특별한 부상자도 없고 경고 누적으로 결장할 이들도 없는데, 때문에 27라운드에서는 진검 승부가 벌어질 듯하다. 스쿼드를 비교해 봐도 서로의 우열을 가리기 힘든데, 한 끗 차이가 승부처가 될 확률이 높다.


일단 골잡이들의 대결이 첫 승부처다. 데얀과 박주영, 수보티치와 이종호가 서로의 골문을 겨할 것이다. 박주영은 슈퍼매치에서 후반 막판 그라운드에 들어와 컨디션을 조절했는데, 울산전서 조커로 활용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서울이 쫓아가야 하는 상황일 시, 박주영의 존재감은 힘이 된다. 울산도 수보티치 혹은 이종호가 후보일 텐데, 누가 나와도 든든하니 선발로 출전한 이는 체력을 아낌없이 소진해도 좋다. 서울의 박주영처럼 지치면 믿고 맡길 동료가 있으니 말이다. 수비진의 맞대결도 볼거리다. 비상하는 황현수와 연륜이 가득한 강민수가 멀리 떨어진 곳에서 서로를 지켜볼 것이다. 둘 중 누가 더 철벽이냐에 따라 팀의 승리도 가까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