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4R 프리뷰: 상주 상무 vs 대구 FC(10. 14. 15:00)
2017
1
203
K23
K17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4Round Match Preview


2017년 10월 14일(15시), 상주 시민운동장

상주 상무 vs 대구 FC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구가하던 상주는 지난 라운드서 여정이 멎었다. 주민규의 발끝이 침묵했기 때문인지 몰라도 서울의 골문을 개봉하지 못했다. 단 한 경기를 비겼을 뿐인데 분위기도 안 좋아졌다. 현재 순위는 승강 플레이오프로 떨어지는 바로 위인 10위고, 11위 인천과 승점은 여전히 같다. 언제든 추락할 수 있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셈이다. 반면 대구는 살얼음판의 가장자리로 탈출했다. 전남·인천·상주보다 우위를 점했고, 이제는 생존을 보다 확실히 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섰다. 앞으로 2승 정도만 추가하면 여간해선 강등권으로 추락할 일도 없다. 이렇게 분위기가 사뭇 다른 두 팀이 하위 스플릿 첫 번째 라운드에서 서로에게 칼끝을 겨눈다.




상주의 핵심은 역시 주민규다. 팀에 은총을 내린 ‘주님’이 되어가는 주민규는 K리그 클래식 일곱 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시즌 막판 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떠올랐다. 한 경기를 쉬어가기는 했으나, 물 오른 그의 득점 감각이 쉬이 사라질 리는 없다. 본래 중앙 미드필더 출신인지라 상주에서도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는데, 마지막 다섯 경기에서도 때에 따라 다른 포지션이 기용될 가능성이 있다. 그래도 득점 본능은 충분하지 싶다. 허벅지 힘이 좋아 이곳저곳에서 자세에 구애받지 않고 중거리 슛을 날릴 수 있다. 상주와 마지막 만남을 대구는 주민규를 주의해야 한다.


원정팀 대구는 주민규 못지않은 킬러가 있다. 주니오다. 부산으로 떠난 레오의 대체로 팀에 녹아든 주니오는 11경기 만에 10골을 터뜨리는 괴력을 뽐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실용적 움직임이 장점인데, 동물적인 침투력과 탁월한 피니시로 모든 상황을 해결한다. 대구는 ‘외인 농사’가 또 대박을 친 셈인데, 기존의 세징야-에반드로 라인에 주니오가 합세함으로써 K리그 클래식 어느 팀도 부럽지 않은 공격 라인업을 갖췄다. 현재 승점 36점으로 하위 스플릿에서 상위권에 머무르는 대구는 상주를 잡는다면 생존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다. 승점 6점짜리 경기인 만큼 반드시 이길 필요가 있다. 주니오를 비롯해 에반드로와 세징야가 평소 같은 시너지를 보인다면 승리할 가능성은 충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