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7R 리뷰: 수원 삼성 2-3 강원 FC(8. 19. 19:00)
2017
1
158
K02
K21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19일(19시), 수원 월드컵경기장

수원 삼성 2-3 강원 FC

수원 득점: 전반 41분 산토스(도움 염기훈), 후반 28분 김민우(도움 염기훈)

강원 득점: 전반 1분 안지호, 후반 13분 디에고, 후반 39분 황진성


Starting Line-up




수원: 수원은 3-5-2, 좀 더 상세히 짚자면 3-4-1-2에 가까운 포메이션으로 승부에 임했다. 골문은 신화용이 책임졌으며, 최후방 수비에는 매튜·곽광선·이종성이 위치했다. 구자룡 대신 중앙 미드필더 이종성이 자리한 것이 시선을 끄는 대목이다. 중원은 김민우·김종우·산토스·최성근·장호익이 위치했으며, 이중 산토스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최전방 투톱은 염기훈과 김건희가 위치했다. 김건희는 부상을 입은 조나탄을 대신해 선발 공격수로 나섰다.


강원: 강원은 3-4-3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이범영이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강지용·김오규·안지호가 최후방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미드필더 라인에는 정승용·황진성·제르손·김승용이 위치했고, 최전방에는 이근호·안상민·문창진이 힘을 합쳐 공격을 주도했다. 박효진 강원 감독대행은 되도록 최윤겸 전 감독이 내세웠던 포메이션을 유지하는 데 주력했다.


Match Statistics




수원: 조나탄의 부상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다는 게 공격에서 나타났다. 특히 슛 횟수에서는 강원에 세 배에 달하는 18개를 기록할 정도로 공격적이었다. 2골을 터뜨렸으니 나름 준수하다고 볼 수 있겠다. 조나탄이 빠진 상황이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수비라인의 불안 때문에 무려 세 골이나 내주고 무너졌다. 밑 빠진 독에 물붓기가 되어버린 것이다.


강원: 강원은 원정 경기의 불리함을 거친 수비로 극복하고자 한 기색이 역력해보인다. 무려 17개의 파울을 쏟아내며 수원과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슛 횟수는 언급했듯 수원에 크게 밀리긴 했다. 하지만 유효 슛 비율은 수원에 절대 밀리지 않았다. 여섯 개의 슛을 날려 네 개를 골문 안으로 보냈고, 이중 세 개가 골망을 흔들었다. 효율적 축구로 수원을 적지에서 무너뜨리는 데 성공한 것이다. 


Match Point




조나탄을 대신한 김건희의 무게감은 가볍긴 했다. 하지만 조나탄이 워낙 독보적이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볼 때 수원이 이날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린 점은 도리어 희망적이다. 상대 강원이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팀 중 가장 수비가 허약한 팀이긴 해도, 주포를 잃었어도 두 골을 뽑아낸 건 분명 긍정적 요소다.


문제는 수비라인이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 수비는 실수를 연발하며 무너졌다. 경기 초반 안지호에게 내준 실점은 경기 초반 집중력 저하 현상 때문에 내줬다. 디에고에게 내준 두 번째 실점은 이종성의 명백한 범실이었고, 결승골이 된 황진성의 페널티킥 골 역시 페널티킥에 의한 실점이었다. 페널티킥을 내준 곽광선은 지난 26라운드 서울전 자책골에 이어 또 한 번 악몽같은 경험을 했다. 크게 흔들린 수비는 수원 처지에서는 대단히 아쉽다. 순위가 결정되는 시기다. 이런 부실 수비가 또 드러나선 한동안 극복했다고 여겼던 ‘쎄오타임’의 재발로 이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