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7R 리뷰: 전북 현대 3-1 광주 FC(8. 19. 19:00)
2017
1
160
K05
K22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19일(19시), 전주 월드컵경기장

전북 현대 3-1 광주 FC 

전북 득점: 전반 30분 김민재, 후반 22분 이승기(도움 이재성), 후반 45+4분 김신욱

광주 득점: 전반 40분 나상호(도움 김민혁)


Starting Line-up




전북: 전북은 4-1-4-1로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홍정남이 꼈다. 플랫 4는 네 명 중 세 명이 국가대표여서 눈길을 끈다. 김진수·조성환·김민재·최철순이라는 최고의 네 명이 같은 목적으로 일렬로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엔 최근 감이 좋은 신형민이 섰고, 그 앞 네 명의 미드필더엔 이승기가 왼쪽, 로페즈가 오른쪽을 맡아 전북 닥공에 날개를 달았다. 중앙엔 창의성 좋은 이재성과 장윤호가 공격을 지원했다. 전방 원톱엔 에두가 섰다. 


광주: 김학범 감독이 새롭게 지휘한 광주는 3-4-3의 콤팩트한 전술을 들고 나왔다. 골키퍼엔 긴 재활의 보상을 받은 윤보상이 섰고, 플랫 3엔 김영빈을 중심으로 이한도와 홍준호가 섰다. 네 명의 미드필더엔 김상원이 눈에 띄는 가운데 김민혁과 박동진이 중원을 맡았고, 정동윤이 측면 미드필더를 맡았다. 보통 수비수로 많이 나온 박동진이 이날은 좀 더 전진해 끈질긴 수비 범위를 확장시켰다. 스리톱엔 나상호·완델손·송승민이 함께 섰다. 


Match Statistics




전북: 닥공을 퍼부었고, 그에 대한 합당한 결과를 받은 경기였다. 그야말로 ‘닥공’이었다. 슛이 28개였다. 웬만한 경기 양 팀 합친 슛 숫자만큼 많은 슛이다. 그리고 그중 무려 18개를 유효 슛으로 연결했다. 또한 전북은 골키퍼 홍정남과 미드필더 장윤호를 제외한 나머지 선발 아홉 명이 모두 슛을 기록하는 경이로운 기록지를 완성하기도 했다. 센터백 김민재, 측면 끝에 주로 서 있는 최철순까지도 슛을 했으니, 완승을 거둔 건 어쩌면 당연했다. 


광주: 광주로선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김학범 감독과 함께 한 첫 날부터 쉽지 않은 상대를 만났으나, 나름 선방을 했기 때문이다. 광주는 25분 49초의 점유율로 33분 2초의 전북보다는 적은 공 점유 시간을 가졌으나, 나쁘지 않은 점유였다. 이뿐 아니다. 슛 숫자 역시 12개였고, 그중 유효 슛이 아홉 개나 되었다. 상대 전북이 워낙 슛이 많아 밀렸을뿐, 절대로 부족하거나 탓할 만한 기록은 아니었다. 


Match Point




전북은 더는 흔들리지 않았다. 앞선 두 경기서 1무 1패, 특히 안방서 울산 현대에 무득점 패배를 당하는 등 주춤하는 모습이 짙었던 전북이다. 게다가 이날 경기서도 최하위 광주를 상대로 하프타임을 1-1로 마치는 바람에 불안함이 아예 없었던 건 아니었다. 그러나 전북은 세 경기 연속 무승을 할 뻔한 위기 상황에서, 기어이 선두 팀과 강팀 다운 저력을 발휘했다. 전북은 1-1로 팽팽히 맞서는, 아니 맹공을 몰아쳤음에도 좀처럼 틈을 찾기 어려운 흐름 속에서 냉정하고도 강력했다.


그간 중앙에서 광주의 끈적하고도 타이트한 수비 탓에 좀처럼 공간을 확보하지 못했던 전북이었지만, 후반 중반 드디어 길을 찾았다. 측면이었다. 에두는 광주 수비수들이 잔뜩 둘러싸여있던 상황에서 측면을 향해 빠르고 질 높은 패스를 보냈다. 순식간에, 그리고 모처럼 광주 수비수 없이 공을 받은 이재성은 그 순간 한 번 더 번뜩이며 다시 반대 측면으로 크로스를 보냈다. 측면과 측면을 두 번이나 오가자 중앙 수비에 집중하던 광주는 흔들릴 수밖에 없었고, 결국 이승기가 이를 달려들며 결승골을 뽑았다. 이후 전북은 더욱 공격을 몰아쳐 교체 투입된 이동국-김신욱 콤비가 한 골을 더 넣고야 말았다. 전북으로선 1-1의 위기를 스스로의 결정력과 침착함으로 뚫어낸 셈이다. 반면 광주는 나상호의 데뷔골로 1-1까지 기세좋게 따라갔으나, 후반 다시 차이를 만드는 전북의 힘을 뒤쫓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맛보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