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7R 리뷰: FC 서울 1-1 울산 현대(8. 19. 19:00)
2017
1
159
K09
K01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19일(19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FC 서울 1-1 울산 현대

서울 득점: 전반 32분 윤일록(도움 코바)

울산 득점: 전반 19분 한상운


Starting Line-up




서울: 직전 라운드 슈퍼매치와 베스트 11이 일치했다. 전방 스리 톱은 코바·데얀·윤일록이, 역삼각형 중원 조합은 이상호-고요한-오스마르가 형성했다. 플랫 4는 좌측부터 이규로·황현수·김원균·신광훈이 만들었고, 골리는 양한빈이었다. 특이했던 점은 벤치 멤버마저 거의 흡사했다는 부분이다. 유현·곽태휘·김치우·주세종·하대성·윤승원·박주영이 대기했는데, 김원식을 대신한 하대성을 제외하고는 수원전과 후보까지 같았다. 황선홍 감독이 현 조직에 보내는 신뢰의 표식이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외인 공격수 수보티치를 선발 원톱으로 낙점했다. 그 이유를 포스트 플레이가 뛰어나니 전방에서 볼의 순환을 도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전 라운드와 비교했을 때 한상운과 김창수도 새롭게 선발에 들어섰다. 이중 한상운은 김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는데 왼발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한편 이종호와 김인성은 후반에 교체 투입됐다. 그때가 되니 특유의 ‘호랑이 역습’이 더 살아난 느낌이 짙었다. 오르샤는 몸이 다소 무거워보였다.


Match Statistics




서울: 점유율이 높을 경기를 했다. 중원의 볼 순환이 상당한 수준을 자랑해서다. 사이드로 넓게 벌려서는 풀백들의 적절한 전진이 큰 기여를 했는데, 결론적으로 55%의 볼 소유권을 달성했다. 덕분에 슛도 많았다. 13개를 시도했고, 그중 여덟 개가 울산 골문으로 향했다. 지능적으로 흐름을 끊는 면모도 있었는데, 울산보다 파울이 11개가 더 많았다. 때문에 세트 피스 기회를 꽤 내주기는 했으나, 거기서 오는 실점은 없었다. 양한빈은 75%의 선방율을 기록했다. 


울산: 김 감독은 공격이 부각되지 않았을 뿐, 울산은 수비 축구를 하는 팀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과연 김 감독의 호언장담답게 울산의 역습은 빠르고 날카로웠다. 전술이 다를 뿐이지, 공격에 무게감을 사실이었다. 울산은 시도한 여덟 개의 슛 중 일곱 개가 서울 골문으로 향하며 굉장한 순도를 자랑했다. 양한빈의 ‘미친 선방’만 없었다면, 울산의 공격력은 더욱 인정받았을 듯싶다. 다만, 22번의 프리킥 찬스서 한 골도 연출하지 못했다는 지표는 아쉬움을 남겼다.


Match Point




서울은 홈팀답게 경기 주도권을 서서히 쥐었다. 알고도 못 막는 코바가 측면에서 영향력을 발휘했고, 고요한과 이상호가 회전하는 중원도 속도감이 있었다. 하지만 한 번의 실수가 서울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황현수와 윤일록의 사인이 맞지 않았는데, 상황을 주시하던 서울 출신의 박용우가 볼을 낚아챘다. 그 과정에서 울산의 선제골이 나왔다. 그래도 서울은 전반전에 기어코 동점골을 터뜨렸다. 황 감독은 승부를 빠르게 원점으로 돌린 선수들에게 칭찬을 남겼다. 시작점은 코바였다. 김창수를 앞에 두고 자신 있게 돌파를 시도한 코바는 왼발 크로스를 성공시켰고, 여기서 공을 얻은 윤일록은 정확한 슛으로 실점 장면의 속상함을 털어냈다. 


이후 경기 분위기는 서울의 것이었다. 울산은 전방 압박에 실패해 볼을 거의 가져오지 못했고, 그 과정서 날렵함을 잃었다. 그 때문인지 김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 회견서 “하프타임 때 선수들을 혼냈다”라고 말했다. 작은 문제라기보다는 필드 플레이어 전체가 투쟁심을 잃은 듯했기 때문이다. 극약처방이 효과가 있었는지 후반전은 울산 중심으로 돌아갔다. 이종호과 김인성이 가세하며 공격력은 배가 됐고 곧 리드를 가져오는 골이 터질 듯했다. 그러나 후반전의 주인공은 양한빈이었다. 슈퍼매치서도 놀라운 슈퍼세이브를 보였던 양한빈은 울산이 휘두른 앞발톱을 모두 방어하며 상암벌의 최후방을 든든히 지켰다. 경기는 그래서 무승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