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6R 리뷰: 4/16/15:00 수원 삼성 0-0 광주 FC
2017
1
35
K02
K22
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6Round Match Review


2017년 4월 16일(15시), 수원 월드컵경기장

수원 삼성 0-0 광주 FC

수원 득점: 없음

광주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수원: 서정원 감독의 플랫 3는 계속됐다. AFC 챔피언스리그(ACL)서 평소와 다른 3-5-2 형태의 변주를 시도했다면, 이날은 원점으로 회귀했다. 서 감독은 전방 산토스를 꼭짓점으로 염기훈과 조나탄을 좌우에 배치했고, 중원은 이용래와 이종성에게 맡겼다. 좌측면엔 돌아온 김민우를 넣었으며, 우측엔 이스턴전서 멀티골을 터뜨렸던 고승범을 기용했다. 수비 라인은 좌측부터 곽광선·민상기·구자룡에게 일임했고, 골키퍼는 역시 신화용을 믿었다.


광주: 중요한 순간마다 한 방씩을 터뜨렸던 조주영은 수원전서도 선발로 출격했다. 나머지 공격진은 송승민과 주현우가 구성했다. 광주 저력의 기원인 중원엔 ‘청년 가장’ 김민혁을 기점으로 포르투갈 물을 먹은 여봉훈이 나왔고, 볼란치는 전북 출신의 이우혁이 담당했다. 플랫 4 라인은 지난 라운드완 조금 달랐다. 홍준호가 벤치로 들어갔고, 김영빈이 스타팅에 들었다. 이민기·박동진·정동윤은 같았다. 수문장은 윤보상이 아닌 최봉진이었다.

 

Match Statistics




수원: 실익이 없었다. 아홉 개의 슛을 날렸는데, 골문으로 향한 건 두 개 뿐이었다. 경기 막판 페널티 박스 안에 위치하던 박기동의 슛이 광주 골문 위로 솟구친 건 못내 아쉬웠다. 파울 측면에선 광주보다 잔잔한 경기를 했다. 광주가 14개의 파울을 하는 사이, 수원은 여섯 개 반칙으로 경기를 부드럽게 다뤘다. 덕분에 프리킥 찬스를 많이 얻었던 수원인데, 이날은 염기훈의 발끝이 잠잠하며 위협적 상황을 연출하진 못했다. 그래서 0에서 머물렀다.


광주: 숫자만 따졌을 때, 광주는 상대보다 나은 게 없었다. 대부분 통계 지표서 수원에 밀렸다. 득점이 0의 영역을 벗어나지 못한 이유는 위협적이지 못했던 경기력과 조용했던 최전방 공격수 조주영에게서 기인한다. 조주영은 슛 영 개로 수원전을 흘려보냈다. 그래도 최봉진이 있어 든든했던 광주다. 윤보상을 벤치로 내리고 간만에 골대의 주인이 된 최봉진은 선방율 100%을 기록해 가뜩이나 어설펐던 수원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했다. 


Match Point




두 팀이 나눠가진 승점은 같았다. 그러나 적용되는 의미가 달랐다. 일단 홈팀이다. 수원은 광주전서도 본의 아니게 ‘무 재배’에 집중했다. 수많은 홈팬들이 더 이상 무를 먹기 싫다며 간절한 목소리로 호소했으나, 수원은 미안하지만 본능을 거부할 수 없다는 듯 무가 자라나는 씨앗을 수원 월드컵경기장에 뿌렸다. 씨앗이 흩날리는 과정이 지난번과 같았다는 것도 문제였다. 수원은 상주전서도 졸전에 가까운 경기력으로 패배나 다름없는 0-0 무승부를 거뒀는데, 이번 라운드서도 점성이 좋은 광주의 조직력을 찢는 데 실패해 새 작물 수확의 꿈을 다음으로 미뤘다. 첫 승에 갈증이 난 수원 팬들은, 분노를 웅성거림으로 해갈했다.


반면 광주는 만면에 미소를 띠웠다. 남 감독표 용병술이 키 포인트였다. 후반 중반쯤 경기 양상을 지켜보던 남 감독은 안 되겠다 싶었는지 공격수 조주영을 빼고 센터백 홍준호를 투입하며 남은 시간 경기 콘셉트를 재설정했다. 누가 보아도 ‘득점’보다는 ‘무실점’이었다. 전략은 적중했다. 수원은 모래시계의 모래가 소멸될수록 조급해졌고, 광주 선수들은 그들이 뜻하는 대로 경기가 흘러가고 있어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 남 감독은 후반 추가 시간 교체 카드 한 장을 더 사용해 몇 초의 시간을 소비했고, 끝내 경기를 무승부로 몰고 가는 데 성공했다.


어쨌든 양 팀은 승점 1점을 나눠 갖고 6라운드를 마쳤다. 모두가 아쉬움이 남은 건 사실이다. 더 속상했을 쪽은 물론 수원인데 다음 라운드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할 시엔 그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가늠키 힘들다. 광주도 수원전서 드러난 미흡한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