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1R 리뷰: 광주 FC 0-0 인천 유나이티드(5. 13. 15:00)
2017
1
61
K22
K18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1Round  Match Review


2017년 5월 13일(15시), 광주 월드컵경기장

광주 FC 0-0 인천 유나이티드

광주 득점: 없음.

인천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광주: 광주는 4-3-3의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윤보상이 꼈다. 플랫 4의 중심엔 터프한 수비력을 갖춘 박동진과 홍준이 섰다. 양 풀백엔 베테랑 이종민과 프로 2년 차 이민기가 한 축씩 맡았다. 2선엔 탄력과 활동량을 고루 갖춘 수비형 미드필더 본즈를 중심으로 양 옆에 김민혁과 이우혁이 공격 지원 임무를 맡았다. 최전방 스리톱엔 주현우가 중앙 스트라이커를, 빠른 발 송승민과 조성준이 좌우 날개를 담당했다. 


인천: 인천은 큰 변화 없이 내세울 수 있는 최상의 조합을 꺼냈다. 주전과 벤치를 오갔던 송시우와 김도혁이 선발로 나선 것 정도가 눈여겨 볼 사항이었다. 골문은 이태희가 지켰다. 플랫 4에는 박종진·이윤표·부노자·최종한이 섰다. 원 볼란치에는 김경민이 서서 두 센터백 사이를 오갔다. 네 명의 미드필더엔 한석종과 김도혁이 중앙을, 송시우와 김용환이 양 측면을 각각 담당했다. 최전방엔 전방 압박 능력과 스피드를 겸비한 웨슬리가 섰다.


Match Statistics




광주: 두 팀 모두 유쾌할 리 없는 결과를 받아들었지만, 그래도 더 아쉬운 쪽은 광주였다. 광주는 인천(4개)보다 세 배 가까이 많은 11개의 슛을 시도하며 공격을 주도헀다. 그럼에도 득점과 승리를 가져가는 데는 실패했다. 코너킥에서도 인천(2개)의 세 배 많은 6개를 기록할 만큼 위협적 찬스와 세트피스 기회도 더 많았지만, 어쨌든 골은 만들지 못했다. 센터백 홍준호는 김용환을 마크하는 과정서 일대일 찬스를 무마시킨 대가로 경고를 받았다. 


인천: 인천은 이날 슛이 단 4개에 그쳤다. 그나마 후반 21분 교체 투입된 문선민이 이 중 절반인 2개를 했으니, 그 이전까지 공격을 마무리 하는 과정서 대단히 어려움이 있었음을 파악할 수 있다. 무득점이라는 아쉬운 결과도 그래서 받아든 듯하다. 한편 인천은 이날 경기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력히 보이며 그라운드 곳곳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 투지를 보였는데, 그 과정서 파울 14개라는 ‘훈장’ 아닌 훈장을 얻었다.


Match Point




이날 경기를 완전히 박진감 넘쳤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우선 결실인 득점이 양 팀 골문 모두를 합쳐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선 몇 번의 함성이 크게 터져 나왔다. 물론 넣은 선수는 아니었다. 하지만 골을 넣은 것이나 마찬가지일 만큼 완벽한 선방 쇼를 보인 두 골키퍼, 이태희와 윤보상을 향한 함성이었다.


먼저 빛을 발한 건 이태희였다. 이태희는 전반 33분 주현우와 맞이한 일대일 찬스에서 재빠르게 각을 좁힌 뒤 방어 범위를 넓혀 실점 위기를 벗어났고, 1분 뒤 곧바로 코너킥 상황에서도 바로 앞에서 내준 슛을 감각적 선방으로 쳐냈다. 이뿐 아니다. 후반 40분, 광주의 회심의 헤더마저 일찍 자리를 잡은 뒤 안정적으로 막아내며 끝내 클린 시트를 완성했다. 광주의 슛이 1분 새 세 번 터진 것을 비롯해 총 11개나 나왔음을 감안하면, 이태희는 인천에 승점 1점을 선물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반대편 골문도 마찬가지였다. 인천은 그리 많은 찬스를 만들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두 번의 유효 슛이 모두 제법 위협적 장면이었다. 그러나 윤보상 골키퍼는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으로 그 두 번을 모두 골문을 넘어가기 전에 봉쇄했다. 후반 26분 스로인을 받아 시도한 웨슬리의 헤더를 바닥을 기면서까지 막아냈고, 후반 43분엔 문선민이 코앞에서 시도한 슛을 재빨리 골문으로 복귀하면서도 잡아내는 집중력을 보였다. 광주가 시종일관 경기를 주도했지만, 만약 이 골을 내줬다면 회복이 불가능할 수도 있던 어려운 장면이었다. 결국 두 골키퍼가 서로의 공격을 완벽하게 차단했던 덕분에, 단 한 골도 나오지 않았음에도 함성과 탄식이 교차해서 터졌던 광주 월드컵경기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