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1R 리뷰: 강원 FC 2-1 대구 FC(5. 13. 15:00)
2017
1
62
K21
K17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1Round  Match Review


2017년 5월 13일(15시), 평창 알펜시아 스타디움

강원 FC 2-1 대구 FC

강원 득점: 전반 18분 강지용(도움 황진성), 후반 3분 문창진(도움 이근호)

대구 득점: 후반 11분 에반드로(도움 신창무)


Starting Line-up




강원: 최윤겸 강원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주력 선수들을 대거 동원하며 홈에서 2연승을 달리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골문은 이범영이 책임졌으며, 최후방 백 포 라인에는 박요한·강지용·김오규·정승용이 포진했다. 중원은 오범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가운데 문창진과 황진성이 공격의 맥을 짚는다. 최전방 스리톱은 김승용·이근호·김경중이 책임졌다. 최전방에 자리한 공격진이 빠르고 돌파력이 뛰어난 선수들로 구성됐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 참고로 이날 경기의 강원 선수 명단의 가장 큰 특징은 백업에 있다. 부상에서 돌아온 정조국이 복귀했기 때문이다.


대구: 손현준 대구 감독은 3-4-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골문은 K리그 클래식에서도 충분히 통할 만한 수준의 골키퍼임을 증명하고 있는 조현우가 사수했다. 백 스리 라인은 김진혁·한희훈·김동진이 구성했다. 우상호와 류재문이 수비형 미드필더진을 구성한 가운데 측면에 박세직·정우재가 자리했다. 이중 박세직과 정우재는 측면 날개는 물론 풀백까지 소화해야 하는 윙백의 소임을 부여받았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김선민이며, 최전방 공격진은 레오와 김대원이 자리했다. 최근 뛰어난 공격력을 자랑했던 에반드로가 벤치로 물러난 것이 주목할 만한 변화다.


Match Statistics




강원: 기록상으로는 50대50의 팽팽한 승부였다. 하지만 흐름을 더 잘 탄 팀은 강원이었다. 강원과 대구의 맞대결 중 가장 흥미로운 점은 양 팀의 전·후반 실제 플레잉 타임이 정반대였다는 점이다. 강원이 전반에 16분대 플레이를 펼치고 후반에 13분대, 대구가 전반에 13분대 플레이를 소화하고 16분대 플레이를 펼쳤다. 이는 양 팀의 전·후반 승부 양상이 완전히 달랐다는 뜻인데, 비슷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강원은 보다 많은 슛을 시도하면서 두 골을 만들어내는 저력을 보였다. 다만 객관적 관점에서 볼 때 양 팀 모두 그리 많다고 할 수 없는 플레잉 타임을 보인 점은 실망스럽다.


대구: 대구의 최대 강점은 바로 외국인 공격수의 파괴력에 있다. 한국 선수들이 버티고 외국인 선수들의 날카로운 한 방으로 승리를 낚는 방정식을 매 경기에 적용하려고 한다. 하지만 강원전에서는 이런 전략이 잘 통하지 않았다. 결과론적으로 후반에 들어간 에반드로가 골을 만들어내긴 했으나, 선발로 출전했던 레오는 90분 동안 단 한 개의 슛도 시도하지 못했을 정도로 철저히 침묵했다. 레오의 발끝이 예리하지 못한 점도 있지만, 아예 레오를 향한 빌드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다.


Match Point




축구는 골로 승패를 가리는 경기지만, 골을 만들어내는 과정이 만드는 아름다움이 골만큼이나 크게 가치를 인정받는다. 이런 측면에서 강원 공격수 이근호의 대구전 활약상은 상당히 돋보였다. 이근호는 이날 경기에서 전방위적 활약을 펼치며 강원 공격을 주도했으며, 특히 후반 3분 문창진이 기록한 득점 상황에서는 환상적 개인 돌파로 도움을 기록하는 모습을 보였다. 터치라인 아웃 직전 수비수를 등지는 최악의 상황에서 절묘한 개인기로 공간을 돌파한 후 완벽한 득점 찬스를 문창진에게 제공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허를 찌르는 이근호의 이 개인 돌파가 승패를 가르는 결정타가 됐다.


반면 대구는 아쉽다. 문창진에게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에반드로가 동점골을 만들어내며 분위기를 바꾸는 듯했다. 하지만 갑작스레 경기장에 쏟아졌던 폭우 때문에 그라운드 컨디션과 경기 집중도가 크게 떨어져버렸다. 스코어를 지키는 강원도 경기하는 데 애로사항이 많았겠지만, 동점골을 만들어야 하는 대구의 고충은 강원보다 더욱 컸을 것이다. 후반 막바지가 되어서야 날씨가 정상을 되찾았는데, 그때는 시간이 너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