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1R 리뷰: 포항 스틸러스 2-1 제주 유나이티드(5. 14. 15:00)
2017
1
65
K03
K04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1Round  Match Review


2017년 5월 14일(15시), 포항 스틸야드

포항 스틸러스 2-1 제주 유나이티드

포항 득점: 후반 14분 양동현(도움 룰리냐), 후반 45+1분 김광석(도움 이광혁)

제주 득점: 후반 18분 마르셀로


Starting Line-up





포항: 홈에서 ‘닥공’ 제주를 상대로 공격적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양동현을 최전방에 두고 좌우에 이상기와 심동운을 포진시켰다. 그리고 그 뒤를 받칠 두 명의 미드필더로는 손준호와 룰리냐를 배치했다. 두 선수를 또 무랄랴가 원 볼란치로 떠받쳤다. 플랫 4는 왼쪽부터 강상우·김광석·배슬기·권완규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4-3-3 포메이션이었다. 다만 최전방의 사이드 자원들의 폭을 넓히고 허리 라인을 역삼각형 미드필드로 구성한 게 특징적이었다. 손준호와 룰리냐 둘 다 박스-투-박스 형태로 운신의 폭을 넓혀 플레이할 수 있는 자원이기에 타당한 조합이었다. 


제주: 주중에 감바 오사카와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라운드 최종전을 치른 제주는 백동규·조용형·권한진으로 꾸려진 플랫 3를 들고 나왔다. 이번 시즌 제주가 재미를 보고 있는 대형인데, 좌우엔 정운과 안현범을 윙백으로 올려 측면의 공격력을 극대화하고자 한 배치가 돋보였다. 그리고 중앙에는 권순형과 이창민으로 살림이 꾸려졌다. 최선의 선택이라 볼 수 있었다. 여기에 마르셀로가 공격형 미드필더에 가깝게 배치됐다. 최전방에는 마그노와 황일수가 너르게 포진해 투 톱을 형성했다. 3-4-1-2에 가까운 포메이션으로 원정에서 승점을 얻고 돌아가고자 한 의도가 엿보였다. 


Match Statistics




포항: 홈팀 포항은 용맹했다. 전반전에만 제주의 세 배에 이르는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효율은 좋지 못했다. 여섯 개를 때렸지만 유효 슛은 단 한 개에 그쳤다. 그러다 보니 골이 터질리 만무했다. 다만 포항은 주도권을 확실히 쥐는 데는 성공했다. 계속해서 50% 중반 안팎의 안정적 점유율을 유지했다. 후반 첫 15분에는 볼 점유율이 46%로 이날 통틀어 가장 떨어지기도 했지만, 다섯 개의 슛 중 세 개를 유효로 연결시키는 높은 가성비를 보인 끝에 두 골을 추가할 수 있었다. 유효 슛 세 개 중 두 개나 골로 연결시켰기에 유효타 대비 골 전환율은 66.6%나 됐다.


제주: 제주의 전반전은 초라했다. 포항의 잘 짜인 대형에 답보 상태를 보인 끝에 슛 2개를 시도하는데 그쳤다. 두 개 다 유효 슛이긴 했지만 시도 자체가 적은 것은 제주로선 아쉬운 점이었다. 그러나 후반전은 달랐다. 포항의 배에 가까운 아홉 개의 슛을 때렸고, 이중 절반에 이르는 네 개를 유효 슛으로 연결시켰다. 문제는 후반 18분 마르셀로가 넣은 페널티킥 외에는 그 많은 슛 중에 하나도 득점으로 도출해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뿐 아니라 제주는 볼 점유율에서도 46%를 기록하며 이례적으로 주도권을 빼앗긴 경기를 했다. 제주는 공격의 대다수 지분을 차지하는 3M(마르셀로·마그노·멘디) 라인의 유효 슛이 도합 한 개에 그친 게 뼈아팠다. 이들은 총 다섯 개의 슛을 시도했지만, 그중 유효는 하나뿐이었다. 포항의 마크가 그만큼 좋았다는 방증이다. 


Match Point




크게 네 번의 포인트가 있었다. 우선 전반전 양동현의 페널티킥 상황이다. 키커로 나선 양동현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면 포항이 유리함을 안고 편하게 자기들의 플레이를 펼쳐 나갈 수 있었다. 그렇지만 양동현의 슛은 제주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불운을 예감했다. 다행히 포항은 후반 14분 만에 전반 페널티킥을 실축한 양동현이 룰리냐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두 번의 도전 끝에 나온 성공이었다. 이 골이 이날 승부의 두 번째 포인트였다. 


그렇지만 4분 뒤 이번에는 제주가 포항으로부터 페널티킥을 이끌어냈다. 최근 폼이 좋은 마르셀루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이 골은 제주로선 기회가 되었고, 포항으로선 위기일 수 있었다. 세 번째 포인트였다. 이 골 이후 양 팀의 대결은 소강상태로 흘러갔다. 경기는 그대로 1-1 무승부로 마무리되는가 싶었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이 아니었다. 후반 추가 시간, 포항에 코너킥이 주어졌다. 설마 싶었던 순간에 극장 골이 터졌다. 센터백 김광석이 어느샌가 적진 깊숙이 올라와 좋은 터치로 볼을 돌려놓았고 제주 골문 상단 구석을 뚫는 절묘한 터닝슛으로 포항 극장을 오픈했다. 이번 라운드 베스트 골에 뽑혀도 손색없을 멋진 마무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