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2R 프리뷰: 대구 FC vs 제주 유나이티드(5. 20. 19:00)
2017
1
70
K17
K04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2Round Match Preview
 
2017년 5월 20일(19시), 대구 스타디움
대구 FC vs 제주 유나이티드


대구 NOW




FC 서울을 2-1로 잡으며 자신이 최상위 리그에 돌아왔음을 제대로 보인 대구지만, 엄밀히 말해 최근의 모습은 상승세보다는 하락세에 더 가깝다. 승점 3점 이상의 가치를 지난 강팀과 승부서 이기며 팀 분위기가 대단히 올라온 듯했지만, 이후 울산 현대에 0-1 패, 전북 현대에 0-2패, 강원 FC에 1-2로 패하며 내리 3연패를 허용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더 무너지는 게 용납이 안 된다. 또 패하면, 다른 경기장 상황에 따라 최하위까지도 쳐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이제 막 올라온 챌린지와 맞닿아버린다. 수치와 승점 상으로는 크게 유쾌할 게 없는 현재의 대구다.


대구로선 우선은 득점이 터져 줘야 한다. 최근 세 경기서 3패를 당하는 동안 단 1득점에 그쳤다. 후반 막판 집중력이 부족했던 점을 빼면 플랫 3의 견고한 수비진은 그나마 힘이 있음을 감안하면, 공격진이 얼만큼 제 몫을 해주느냐에 따라 이 부진을 끊을 수 있는 가능성이 생긴다. 그리고 그 득점에 대한 책임은 대부분 레오의 몫이다. 국내 선수들이 크로스와 침투 패스를 레오에게 몰아주는 만큼, 레오가 이를 바탕으로 스코어를 바꿀 수 있어야 한다. 요컨대 공격진의 부진 속에 최근 승점과 인연이 없던 대구인 만큼, 팀 내 최고의 스코어러인 레오의 어깨가 더욱 무거운 대구다.


제주 NOW




이길 때는 크게 이기는 제주다. 누구도 쉽게 예상하지 못했을 스코어인 4-0으로 전북에 굴욕을 안길 때나, 만만치 않은 상대 상주 상무를 만나서도 4-1로 손쉽게 요리해버리는 모습이 그렇다. 이번에 상대할 대구 FC와 만났던 최근 기억(4-2)도 마찬가지다. 한 번 터지면 걷잡을 수 없이 폭발해 상대 골문에 네 골 가까이 넣어 버린다. 이와 같은 화끈한 공격력과 거기서 이룬 승리를 바탕으로 최고의 분위기 속에 리그 상위권에 자리 잡고 있다.


그런데 이처럼 막강한 득점력을 갖고도 리그 선두에 오르지는 못한 상황이다. 제주(22득점)보다 여덟 골이나 적게 넣은 전북(14득점)보다 승점 관리는 부족했다. 이유가 있다. 잘할 때는 잘 하는데, 가끔씩 예상치 못한 곳에서 삐끗할 때가 많다. 기껏 전북과 상주를 크게 이겨놓고 포항 스틸러스에 후반 막판 골을 허용해 1-2로 패했고, 수원 삼성을 만나서도 1-2로 졌다. 부침이 심한 셈이다. 막강한 공격력이 그대로 막강한 팀이 되려면 그 상승세와 경기력을 꾸준히 유지해야 하는데, 가끔씩 이게 지속되지 않을 때 승점을 잃어 왔다. 요컨대 여전히 무서운 활화산을 자랑하는 제주지만, 가끔 안 터질 때가 있어 심심치않게 경기를 내주고 있다.


Match Check Point




두 팀의 이번 만남의 포인트는 바로 직전 대결에 있다. 거의 한 달 전인 4월 22일,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두 팀이 총 여섯 골을 넣으며 치열하게 맞붙었는데, 그 골이 모두 각자 팀들의 외국인 공격수 발끝에서 터졌다. 제주는 이날 시즌 처음으로 트리플 M(마르셀로, 마그노, 멘디)이 모두 골을 터뜨리는 ‘M데이’를 만들었고, 대구 역시 레오가 멀티골을 작렬하며 팀 내 최고의 공격수임을 스스로 입증한 날이었다.


당시 제주는 마르셀로가 멘디와 함께 철벽 호흡을 자랑하며 전방 빅 멘디와 후방에서 킬 패스를 갖춘 마르셀로의 호흡이 제주의 1옵션으로 자리잡게 됐고, 후반 교체 들어온 마그노가 지친 대구의 뒤 공간을 흔드는 전략이 제대로 먹혀 들었다. 대구는 레오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 직접 프리킥으로 한 골을 따라붙으며 제주의 경기력을 내줬음에도 결과에선 끝까지 아슬아슬한 경기를 연출했다. 심지어 레오는 비록 득점으로 인정되지는 않았어도 환상적 리버스 시져스 킥을 시도해 골네트를 흔들기도 했다. 레오의 이와 같은 활약이 있었기에, 대구 역시 패배 속에서도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외인 공격수가 모두 골맛을 본 제주의 이어진 상승세는 말할 것도 없었다.


결국 두 팀은 각자의 외국인 공격수들이 서로를 만나면 펄펄 난다는 점, 서로의 수비진을 파괴할 자신이 있다는 점을 지난 경험을 통해 잘 숙지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 중 누가 그날의 맞대결처럼 또 다시 펄펄 날 수 있을까? 각자 네 골, 두 골이라는 적지 않은 득점이 나왔던 만큼, 그날을 재현하는 팀이 승리와 가까워질 확률이 높다.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