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12R 리뷰: 울산 현대 1-0 전남 드래곤즈(5. 20. 18:00)
2017
1
71
K01
K07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2Round  Match Review


2017년 5월 20일(1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

울산 현대 1-0 전남 드래곤즈

울산 득점: 후반 24븐 오르샤(도움 이종호)

전남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울산: 울산은 4-1-4-1 포메이션을 들고 승부에 임했다. 골문은 베테랑 김용대가 책임졌으며, 최후방 포백에 이명재·강민수·리차드·김창수가 위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정재용이 자리했으며, 2선 라인에는 오르샤·장성재·한상운·김승준이 포진했다. 최전방 공격수는 이종호가 책임진다. 한때 조수혁에게 주전 골키퍼 자리를 내주었던 김용대가 11라운드 전북 현대전 무실점 선방을 인정받아 두 경기 연속 골문을 지킨 것이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전체적 틀은 4-1-4-1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역삼각형 중원을 구성한 4-3-3 포메이션이다.


전남: 전남은 울산에 비해 보다 명확한 4-3-3 포메이션을 구성했다. 골문은 이호승이 사수하며, 최후방 포백에는 이슬찬·김준수·토미·최효진이 위치했다. 중원은 허용준·현영민·유고비치가 위치하는데, 현영민이 수비형 미드필더에 서는 역삼각형 대형이다. 최전방은 자일·배천석·최재현이 위치했다. 자일이 왼쪽 날개로 나섰다는 점이 특이하다. 또한 스트라이커로 나선 배천석은 4월 29일 강원 FC전 이후 거의 20일 여일 만에 경기 출전의 기회를 잡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Match Statistics




울산: 본디 무척이나 많은 슛을 기록하는 선수긴 해도, 이날은 정말 많이 골문을 두들겼다. 울산 돌격 대장 오르샤를 두고 하는 말이다. 이날 일곱 개의 슛을 퍼부었는데 이중 다섯 개의 유효 슛을 기록했다. 팀 슛 개수의 절반에 가까운 득점 기회를 잡았고, 유효 슛은 절반을 넘었다. 친정팀과 첫 맞대결에서 0-5로 참패한 복수라도 하듯 유달리 득점 찬스에 욕심을 냈다고 볼 수 있겠는데, 결과적으로 오르샤가 골을 만들어냈으니 분풀이는 제대로 하지 않았나 싶다.


전남: 사실 전남 역시 울산에 전혀 못잖은 날카로운 면모를 뽐냈었던 경기였다. 유효 슛은 여덟 개인데 이는 울산과 같다. 총 12개의 슛 중 여덟 개가 유효 슛이었으니 골문 안 슛 적중률은 상당히 높았던 셈이다. 주포 구실을 하는 자일은 세 개의 슛을 모두 골문 안으로 날렸다. 문제는 득점이 없었다는 점이다. 많은 찬스에도 불구하고 볼을 골 라인 너머로 넘기지 못한 아쉬움이 매우 컸다. 


Match Point




이 경기에서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오르샤다. 전남을 발판으로 K리그 최고 수준 외국인 선수로 우뚝 섰던 오르샤가 친정팀과 마주하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사실 이번 전남전은 울산 유니폼을 입은 후 치르는 두 번째 맞대결인데, 첫 번째 맞대결보다 더욱 이를 악물었을 듯하다. 광양 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졌던 첫 번째 맞대결에서 0-5로 참패했다. 당시 경기 전만 해도 오르샤가 무척 그리웠을 전남 팬들은 오르샤가 속한 울산에 무더기 골을 퍼부으며 승리한 이후 깨끗이 뇌리에서 지웠을지 모른다.


따라서 오르샤는 자신의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이번 경기에서 전남을 상대로 자신의 진가를 선보여야 했다. 그리고 그 각오를 경기에서 현실화했다. 오르샤는 이날 경기에서 팀의 간판 공격수로서 종횡무진했다. 앞서 언급했듯 팀에서 가장 많은 슛을 기록할 정도로 존재감을 드러냈고, 후반 24분 이종호의 힐 패스를 받아 절묘한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며 울산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흥미로운 점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만든 울산의 두 선수가 과거 전남의 간판 공격진을 구성했던 이들이라는 점이다. 지난 경기에서는 아쉬움을 느끼지 않았을 전남 팬들은 이번에는 조금 다른 느낌을 가지지 않았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