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5R 리뷰: 인천 유나이티드 0-0 제주 유나이티드(8. 5. 19:00)
2017
1
146
K18
K04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5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5일(19시), 인천 전용구장

인천 유나이티드 0-0 제주 유나이티드 

인천 득점: 없음.

제주 득점: 없음.


Starting Line-up




인천: 인천은 5-4-1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모처럼 나선 이진형이 꼈다. 수비진엔 평소 볼란치와 센터백을 오가던 채프만의 역을 김경민이 맡은 것 외엔 큰 변화가 없었다. 이윤표와 하창래가 중앙을, 김용환과 최종환이 양 측면을 맡았다. 중앙 미드필더 자리엔 한석종과 이상협이 섰고, 측면엔 송시우가 모처럼 선발로 나선 가운데 오른쪽을 맡았고, 수비와 공격에 모두 능한 박종진이 왼쪽을 맡았다. 전방엔 다시 수비수 김대중이 ‘잇몸’ 소임을 수행했다.


제주: 제주는 공격적이고도 콤팩트한 3-4-3으로 나섰다. 골문엔 김호준이 섰다. 플랫 3엔 경험과 힘을 동시에 갖춘 오반석-권한진-김원일 라인이 가동됐다. 미드필더엔 중앙에 파이터 이찬동과 기술자 권순형이 섰고, 양 측면엔 안현범과 정운이 수비와 공격을 부지런히 오갔다. 공격수엔 왼쪽에 문상윤, 오른쪽에 이창민이 나섰고, 최전방엔 멘디가 나서 꼭지점 임무를 수행했다. 


Match Statistics




인천: 인천으로선 역시 득점 및 승리를 챙기기에 아쉬움이 큰 기록지를 남겼다. 인천은 총 다섯 개의 슛을 기록했고, 그 중 단 두 개만을 골대로 보냈다. 점유 시간은 상대와 비슷했다. 50-50인 점유율에서 알 수 있듯 26분 13초의 실제 점유 시간을 기록해 26분 2초를 기록한 상대 제주와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공격력과 마무리는 여전히 문제였다. 전방 공격수 소임을 맡고 들어간 김대중은 단 한 개의 슛도 기록하지 못했다.  


제주: 제주로선 최하위 팀을 만나 승점을 1점 밖에 챙기지 못하는 아쉬운 결과를 안았다. 게다가 승점뿐 아니라 선수까지 잃었다. 후반 45+3분 이은범이 퇴장 당했고, 그 전엔 조성환 감독마저 퇴장 당했으니 잃은 게 많은 한 판이었다. 제주로선 전반 34분 만에 이창민을 부상으로 잃는 등 어려운 경기 속에서, 최전방 공격수 멘디의 영점이 한 번도 골대로 찾지 못하는 불운까지 겹쳐야만 했다.


Match Point




무더운 여름날, 골 대신 퇴장과 항의만 잦았던 경기였다. 우선 인천은 이렇다할 공격 찬스조차 잡지 못했다. 본업이 공격수가 아니긴 해도, 최전방으로 나와 3도움을 올리는 등 나름의 큰 공헌을 했던 김대중은 이날은 제대로 공조차 잡지 못했다. 힘과 경험뿐 아니라 높이까지 강한 제주의 플랫 3앞에서, 김대중은 홀로 완전히 고립될 수밖에 없었다. 달리와 송시우 등 다른 공격수뿐 아니라 야심차게 내세운 김대중까지 힘을 잃었으니, 인천의 공격이 제대로 진행될 리 없었다. 막판 들어온 엔조는 공을 만져보기는커녕 동료들의 심한 몸싸움과 신경전을 말리느라 자신의 데뷔전을 다 허비해야 했다.


제주도 마찬가지다. 멘디를 전방으로 내세운 채 골을 노렸던 제주는 전반 중반 이창민을 잃으며 휘청거렸고, 이후 문상윤의 고군분투로 힘을 내봤지만 제주답지 않게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다섯 명의 수비진이 꽁꽁 틀어막은 인천 수비진을 상대로 다소 단조로운 패턴만 반복하면서, 결국 득점을 하는 데 실패하고 말았다. 바랐던 골 대신, 조성환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고 이은범마저 신경질적으로 공을 차 버리는 행위 때문에 퇴장을 당했다. 제주로선 원했던 승점을 얻지 못한 것도 모자라 잃은 게 대단히 많은 한판이었다.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