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25R 리뷰: 광주 FC 0-1 수원 삼성(8. 5. 19:00)
2017
1
147
K22
K02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5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5일(19시), 광주 월드컵경기장

광주 FC 0-1 수원 삼성

광주 득점: 없음

수원 득점: 후반 39분 조나탄(도움 장호익)


Starting Line-up




광주: 4-3-3 포메이션으로 승부를 걸었다. 골문은 최봉진이 지켰으며, 최후방 백 포라인은 이민기·김정현·박동진·이종민이 구성했다. 미드필더 라인에는 김민혁·본즈·여봉훈이 위치했으며,최전방 스리톱에는 주현우·완델손·송승민이 자리했다. 승부수로 기용될 것으로 예상됐던 북아일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맥긴은 이번 라운드에서 아예 명단에서 빠졌다.


수원: 수원은 3-5-2, 사실상 평소대로 3-4-1-2 포메이션으로 승부를 걸었다. 골문은 신화용이 책임졌으며, 백 스리에는 구자룡·곽광선·양상민이 위치했다. 미드필더 라인에는 김민우·이종성·최성근·장호익이 위치했으며,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산토스가 출전했다. 최전방에는 김건희와 조나탄이 투톱을 이뤘다. 최후방 수비라인에 양상민이 부상에서 복귀한 점, 최전방에 자리한 김건희가 조나탄과 투톱으로 호흡을 맞췄다는 점이 특기 사항이다.


Match Statistics




광주: 골을 넣으려면 볼을 골문 안쪽으로 날려야 한다. 슛의 정확성이 매우 중요한 이유다. 이런 측면에서 광주는 아쉬움이 크다. 아홉 차례 슛을 날렸는데, 그 중 골문 안으로 향한 건 두 개 뿐이었다. 더 아쉬운 점은 이 슛 모두 득점하기 힘든 박스 외곽에서 터져 나왔다는 것이다. 김민혁과 여봉훈의 슛은 모두 신화용에게 걸렸다. 코너킥 수에서도 7대1 압도적으로 앞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 골문 앞에서 찬스를 만들지 못한 건 아쉽다.


수원: 수원도 여덟 개의 슛 중 골문으로 날린 슛은 두 개에 그쳤으니 슛 정확도가 그리 좋다고 볼 순 없다. 이 때문에 경기가 0-0 무승부로 끝날 뻔했다. 코너킥 숫자도 상대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만큼 상대 문전에서 찬스를 잡는 게 더 어려웠던 팀은 실상 수원이었다. 하지만 축구의 묘미는 경기 기록 혹은 내용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게 아닐까 싶다. 후술할 특급 골잡이의 한방에 수원은 비길 경기를 이겼다.


Match Point




후반 39분 장호익이 우측면에서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조나탄이 껑충 뛰어올라 헤더슛으로 연결한 것이 광주 수문장 최봉진이 손쓸 수 없는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수비수가 거칠게 마크하는 상황에서 몸을 뒤틀며 머리에 볼을 맞춰 골을 성공시키는 조나탄의 킬러 본능이 유감없이 발휘된 멋진 득점 장면이었다. 이 한 방에 수원을 상대로 어떻게든 승점을 벌어내려는 광주의 사기는 크게 꺾이고 말았다.


돌이켜보면, 지금 광주에게 가장 필요한 선수가 바로 조나탄처럼 결정적 순간에 빛을 발휘하는 선수가 아닐까 싶다. 시즌 개막 전 야심차게 영입했던 바로스가 적응 실패로 팀을 떠나고, 맥긴은 아직 적응 중이다. 이 경기에서는 완델손이 수원 수비를 정말 세차게 위협했는데, 그에겐 조나탄만큼의 결정력이 없었다는 게 문제다. 축구에서는 아무리 경기를 잘해도 골 수에서 뒤지면 진다. 이 간단하고, 어쩌면 잔인한 법칙에 광주와 수원의 희비는 크게 갈렸다.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