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1R 프리뷰: 광주 FC vs 강원 FC(9. 24. 19:00)
2017
1
192
K22
K21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1Round  Match Preview


2017년 9월 24일(19시), 광주 월드컵경기장

광주 FC VS 강원 FC


낭떠러지에 놓였다. 상위 스플릿의 끝자락에 선 강원 FC와 리그 최하위 광주 FC다. 강원의 이번 시즌 가장 큰 목표는 ACL 진출이다. 당장은 상위 스플릿에 속하는 게 우선인데, 그러려면 반드시 이번 경기를 잡고 가야한다. 5위 서울과는 격차를 좁히고, 7위 포항과의 승점 차는 벌려야 하기 때문이다. 승리한다면 상위 스플릿 확정이 가능하다. 홈팀 광주는 강등의 그림자를 피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8경기에서 승리한 기억이 없는데, 최근 거둔 승리가 7월이었다. 팀에 가득 찬 패배의식을 지우려면 연패를 끊어내는 게 가장 큰 과제다.




리그에서만 8경기, 대회까지 포함하면 9경기나 승리가 없는 광주다.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는 게 눈에 보일 정도지만, 어째선지 상황이 자꾸만 꼬인다. 29라운드 상주 원정에선 비길 뻔했던 경기가 경기 종료 직전 김호남의 역전골로 뒤집혔다. 30라운드는 더 힘들었다. 서울과 만났는데 전반 3분 만에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나 싶었지만 내리 네 골을 내주며 패했다. 특히 세 번째 자책골을 내준 이후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한 골에 승부가 갈리는 경기가 유독 많았던 만큼 집중력이 필요한 때다.


강원은 잘 나가던 때에도 광주에만은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번 시즌 전적은 2무. 물론 그때와 비교하면 양 팀 모두 상황이 많이 변했다. 가장 큰 변화는 사령탑 교체인데, 광주가 발 빠르게 김학범 감독을 데려온 것과 달리 강원은 아직 감독 대행 체제를 유지 중이다. 박효진 감독 대행은 28라운드 전북 원정과 30라운드 포항 원정에서 거듭 “안정감을 찾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근호·김경중·디에고 등 공격 자원은 광주에 앞서지만 수비에서는 안심할 수 없다. 최근 5경기에서만 15골을 헌납했다. 수비는 원정에서 특히 더 약했다. 강원은 광주와의 지난 두 경기에서 고전했던 것을 떠올리며 쉽지 않은 승부를 각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