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3R 리뷰: 제주 유나이티드 0-1 전북 현대(10.8. 15:00)
2017
1
167
K04
K05
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3Round Match Review


2017년 10월 8일(15시), 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득점: 없음

전북 득점: 후반 43분 김진수






홈팀 제주는 이번 시즌 메인 포맷인 플랫 3를 들고 나왔다. 오반석-조용형-김원일이 최후방 수비 라인을 이창근 골키퍼와 함께 구축했다. 이들 앞을 이동수-윤빛가람 라인이 뒷받침했다. 앞선에는 정운과 박진포를 윙백으로 높이 올린 가운데, 문상윤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투 톱으로는 마그노와 신예 이은범이 호흡을 맞췄다. 이에 맞선 전북 역시 플랫 3였다. 이재성-최보경-임종은이 수비를 봤다. 황병근 골키퍼가 최후방을 지켰다. 박원재와 최철순이 플랫 3의 윙백으로 출전했다. 이재성과 신형민이 더블 볼란치에 가깝게 포진한 가운데, 이승기가 투 톱 이동국-로페즈의 뒤를 받쳤다. 3-4-1-2 포메이션이었다. 






선두를 다투는 두 팀의 대결답게 초반부터 제주 월드컵경기장을 둘러싼 공기는 팽팽했다. 그러나 두 팀 모두 소득을 얻진 못했다. 유효 슛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초반 탐색전에 가까웠던 흐름은 전반전 45분 내내 이어졌다. 전북은 전반 막판에 이동국이 상대 문전 오른쪽에서 슛 기회를 맞이한 게 가장 좋은 장면이었다. 이창민·이찬동·안현범 등 주축들이 대거 결장한 제주는 이은범으로 전북을 상대하기엔 무리가 있어 보였다. 원정에서 4-0으로 이겼을 당시엔 마르셀로라는 걸출한 용병이 두 골을 일찌감치 터트리며 대승을 거둘 수 있었으나, 후반기 리턴 매치에서 제주의 스쿼드는 그때와 비교해 무게감이 떨어져 보였다. 






경기는 후반전 들어서 조금씩 불 타오르기 시작했다. 제주는 이은범을 활용한 공격이 서서히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그러나 찾아온 기회들을 놓치면서 선제골을 넣어 앞서나갈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제주의 기세에 잠시 짓눌린 전북은 에두와 김진수 등을 투입시키면서 한 골 승부에 박차를 가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의 용병술은 결국 효과를 보았다. 김진수가 후반 막판에 찾아온 두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으며 선제골을 터트린 것이다. 측면 수비수임에도 대단히 공격적으로 적진에 돌진한 김진수는 리바운드 슛 상황에서 침착함을 발휘하며 제주의 골망을 기어코 갈라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