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6R 리뷰: FC 서울 3-0 울산 현대(10. 28. 15:00)
2017
1
211
K09
K01
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6Round Match Review


2017년 10월 28일(15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서울 득점: 전반 33분 이명주, 전반 37분 오스마르(도움 김치우), 전반 45분 데얀(도움 윤일록)

울산 득점: 없음






황선홍 감독은 ‘깜짝 카드’를 사용했다. 김한길이었다. 이번 시즌 세 번째로 선발 기회를 부여받은 김한길은 측면에서 좌충우돌 뛰며 서울에 공간을 제공했다. 나머지 선수들은 대체로 평소와 비슷했다. 데얀과 윤일록은 공격진에, 이명주-주세종-오스마르는 중원을 구성했고, 김치우-황현수-이웅희-이규로가 수비 라인을 형성했다. 골리는 물론 양한빈이었다. 김도훈 감독도 평소 포메이션에서 변주를 시도했다. 수보티치와 이종호를 동시에 선발로 내세우며 힘과 스피드를 동시에 추구하려 했다.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동료로는 오르샤와 타쿠마가 기용됐고, 한상운-정재용은 중원을, 이명재-김치곤-리차즈-최규백은 플랫 4를 만들었다. 골키퍼 장갑은 김용대가 착용했다.






처음에는 비등한 느낌이 그라운드에 흘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승부의 균형추는 서울 쪽으로 기울었다. 그 균형추를 확 당긴 선수는 이명주였다. 김치곤의 패스 미스를 낚아챈 이명주는 정확한 인프런트킥으로 울산의 골문을 개봉했다. 이후 경기는 서울의 뜻대로 진행됐다. 오스마르가 상대의 경계 부주의를 틈타 한 골을 추가했고, 데얀은 윤일록이 제공하는 좋은 패스를 받아 또 한 골을 넣었다. 전반전이 끝났을 적의 스코어는 3-0. 서울이 압도적으로 울산을 지배하고 있었다. 지난 세 번의 맞대결서 모두 무승부를 거뒀던 흐름과는 너무나 달랐다.






원정팀의 수장 김 감독은 발등에 불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후반에 속도전을 벌이기 위해 김인성과 김승준을 빼뒀는데, 속도전은커녕 추격전을 벌일 상황이 됐다. 울산은 전반보다는 후반에 달라진 모습을 보이기는 했다. 공격 작업에서 주도권을 쥐었고, 잃었던 점유율을 되찾았다. 그러나 ‘골’이 없었다. 서울은 울산의 제스쳐를 예상했기 때문인지 적당히 몸을 웅크리며 경기를 진행했고 역습에 치중했다. 울산은 서울의 속내를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라인을 올려야 했다. 따라잡아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골이 없던 것이다. 김 감독은 경기 직후 단단히 화가 난 듯한 모습이었다. 공격 작업 자체에는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지만, 허망한 패배에 불만족스러움을 표출했다. 반면 황 감독은 간만에 여유를 되찾은 표정이었다. 36라운드서 두 팀은 희비가 엇갈렸다. 남은 두 경기의 향방이 더욱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