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7R 프리뷰: 제주 유나이티드 vs 수원 삼성(11. 5. 15:00)
2017
1
219
K04
K02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Round  Match Preview


2017년 11월 5일(15시), 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VS 수원 삼성


제주는 허탈하다. 역전 우승 가능성이 솔직히 크진 않긴 했다. 허나 막판까지 선두 전북 현대를 끌어내리려는 기회는 분명 있었다. 지난 36라운드 전북 원정에서 승리했다면, 제주에게는 마지막 기회가 주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정작 맞대결에서 제주는 세 골 차 완패를 당하면서 우승 가능성이 완전히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완전히 동기 부여가 상실됐으며, 설상가상으로 수비와 공격에서 핵심 구실을 할 수밖에 없는 박진포·오반석·마그노까지 징계로 37라운드 수원전에 출전할 수 없는 상태에 놓여 있다. 힘이 쭉 빠질 수밖에 없다.




반면 수원은 한번 해보자는 의지가 가득하다. FA컵 준결승 부산전 패배로 분위기가 크게 가라앉을 뻔한 수원은 곧바로 이어진 36라운드 강원전에서 승리하며 반전에 성공했다. 염기훈의 컨디션이 썩 좋진 못해도, 최전방 공격수 조나탄이 세 경기 연속 골을 넣는 등 여전히 막강한 득점력을 뽐내는 중이다. 여기에 왼쪽 윙백 김민우마저 펄펄 날고 있다. 이 여세라면 누구와도 한번 붙어볼 만하다는 자신감이 들 것이다. 더군다나 수원은 올 시즌 제주와 맞대결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올 시즌 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간 수원은 제주 원정에서 저승사자 구실을 했다. 당연히 승리를 원할 것이다.


이 경기는 제주의 경기 태도가 관건이다. 수원이야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위해서라도 막판까지 총력전을 벌여야 하는 처지지만, 제주는 동기 부여가 크게 상실된 상태에서 경기에 임한다. 이 경기에서 패하면 마지막 라운드에서 2위 자리도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그나마 유일한 동기 부여 요소일 것이다. 바삐 움직이던 선수들의 발걸음이 멎을 위기인 만큼 조성환 감독의 팀 관리 능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언급했듯 공수의 핵으로 활동하던 선수들이 대거 빠진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공백 메우기는 반드시 해내야 한다. 만약 제주가 이 악물고 승부한다면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수원은 더욱 어려운 경기를 할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