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7R 리뷰: 전남 드래곤즈 2-2 인천 유나이티드(11. 5. 15:00)
2017
1
222
K07
K18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Round Match Review


2017년 11월 5일(15시), 광양 전용구장

전남 득점: 전반 2분 김영욱, 후반 3분 토미(도움 김영욱)

인천 득점: 전반 17분 문선민(도움 김도혁), 전반 26분 엔조




홈팀 전남은 이날 최상의 카드를 꺼냈다. 이호승 골키퍼를 필두로 이슬찬-이지남-토미-최효진 라인을 선발로 내세웠다. 미드필드에는 이적이 불발된 김영욱을 중심으로 현영민과 유고비치가 섰다. 최전방을 이룬 스리 톱으로는 페체신을 올리고 자일과 최재현에게 각각 왼쪽과 오른쪽 측면을 맡겼다. 4-3-3 포메이션이었다. 이에 맞선 원정 팀 인천은 이진형 골키퍼를 중심으로 박종진-부노자-하창래-김용환이 플랫 4를 이뤘다. 그 앞을 채프만-김도혁-한석종 라인이 뒷받침했다. 이들의 앞에는 웨슬리-문선민-엔조가 섰다. 전남과 비슷한 4-3-3 포메이션이었다. 




이 경기를 이긴 팀은 잔류를 확정하는 만큼 승부는 초반부터 치열한 양상으로 펼쳐졌다. 초반 운은 전남에 따랐다. 김영욱이 전반 2분 만에 상대 페널티 박스 에어리어 근처로 빠르게 침투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인천은 전반 17분 문선민이 오른 측면에서 가운데로 꺾어 들어오며 왼발 땅볼 슛을 때렸다. 그의 슛이 그대로 들어가며 승부는 균형을 이뤘다. 흐름을 탄 인천은 10분도 되지 않아 역전에 성공했다. 전남 중앙 수비수 이지남이 엔조에게 아군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팔을 쓰는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를 엔조가 직접 키커로 나서 마무리하며 인천이 2-1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전반 막바지에 인천 센터백 부노자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며 전남이 수적 우위를 맞이했다. 하프타임에 교체를 통해 공격의 수위를 높인 전남은 후반 3분 만에 김영욱의 오른쪽 코너킥에 이은 토미의 헤더 골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인천은 후반 중반에 웨슬리마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20분이 넘는 시간을 아홉 명으로 싸워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전남은 이틈을 놓치지 않고 총공세를 펼쳤고, 후반 막바지에는 자일의 헤더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는 등 역전의 기회도 분명 있었다. 그러나 전남엔 운이 따르지 않았다. 인천 역시 아홉 명으로 전남의 공격을 효율적으로 막아내며 승부를 2-2로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