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7R 리뷰:울산 현대 1-2 전북 현대(11. 5. 15:00)
2017
1
218
K01
K05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Round Match Review


2017년 11월 5일(15시), 울산 문수구장

울산 득점: 후반 30분 이종호 

전북 득점: 후반 10분 이재성(도움 장윤호), 후반 33분 이동국(도움 이재성)




홈팀 울산은 평소와 다름없는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조수혁이 꼈다. 경고누적과 부상 등이 많은 수비진은 최규백과 리차드가 중앙을, 이명재와 이지훈이 측면을 각각 맡았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재용이 나섰다. 네 명의 미드필더에는 수비성이 짙은 김성환과 공격성이 짙은 이영재가 중앙을, 조영철과 김인성이 측면을 밭았다. 수보티치가 전방에 나섰다. 이종호와 오르샤가 나란히 벤치에서 시작한 게 눈길을 끌었다. 전북은 우승을 확정했지만 그리 힘을 빼지는 않았다. 골대는 황병근이 지켰고, 수비엔 최보경과 임종은이 중앙을, 이재명과 최철순이 측면을 각각 맡았다. 미드필더 자리엔 신형민이 약간 처져서 수비진을 보호하고, 장윤호가 그 앞에 미드필더 자리에 섰다. 공격형 미드필더엔 이재성이 섰다. 양 측면 미드필더엔 고무열과 로페즈가 섰다. 최전방에는 김신욱이 나섰다. 




목표를 달성한 여유가 오히려 부담을 내려놓는 결과로 이어졌던 걸까? 반드시 이겨 아시아로 나가려는 울산보다 이미 현재 순위인 1위가 확보된 전북의 힘이 더 셌다. 그리고 그 중심에 선 건 한결 가벼운 마음을 가진 동료들로부터 전폭적 지원을 받은 MVP 후보 이재성이었다. 이재성은 초반부터 직접 프리킥의 키커로 나서는 등 스탯 욕심을 냈고, 동료들 역시 팀 승리를 제일 우선시하면서도 이재성의 활약을 도왔다.


그리고 이재성은 그 지원과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재성은 장윤호가 건넨 다소 투박한 바운드의 패스를 환상적 스윙으로 그대로 골을 만들었다. ‘판’이 깔리자 그 위에서 펄펄 날며 뛰어놀았던 것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재성은 1-1로 다시 팽팽히 맞선 후반전 이동국에게 결정적 패스를 공급하며 201번째 골을 선물했다. 이재성의 맹활약에 힘입어 모처럼 이종호가 골맛을 보며 희망을 품었던 울산은 4연패 수렁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반면 전북은 우승을 확정 지은 뒤에도 승리를 거둔 데다 이재성이 두 골에 모두 관여하는 만점 활약까지 펼치는 겹경사를 맞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