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8R 프리뷰: 대구 FC vs 전남 드래곤즈(11. 18. 15:00)
2017
1
226
K17
K07
Preview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8Round Match Preview


2017년 11월 18일(15시), 대구 스타디움
대구 FC vs 전남 드래곤즈


시즌 마지막 라운드다. ‘무엇이든 다 될 것 같은 집’과 ‘무얼 해도 안 되는 집’이 격돌하게 됐다. 홈팀 대구는 만사가 형통하다. 잔류를 일찌감치 확정지은 덕택에 팬들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경기를 펼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반면 원정팀 전남은 초상집이다. 13경기 째 승리가 없어 강등 직전까지 몰렸다. 이번 라운드에서 잘못될 경우 2017년 승강 플레이오프로 떨어지는 클럽은 그들이다.




홈팀 대구는 부상을 당한 세징야가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큰 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끝의 날카로움은 여전하다. 주니오와 에반드로가 있어서다. 이들만 있더라도 전남에 위협을 가하기는 충분하다. 대구는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전남 입장에서는 아쉬운 이야기다. 만일 전남이 선제골을 넣어도 문제가 된다. 대구는 거침없이 라인을 당겨 공격에 매진할 수 있다. 마음이 가벼우니 두려울 것이 없기 때문이다. 대구는 이번 경기에서 한 시즌 내내 갈고 닦아 온 플랫 3의 진수를 보이려 할 거다. 그들의 조직력이 얼마 만큼인지, 차기 시즌엔 더 높은 곳에 올라갈 수 있는지, 그것을 올해 마지막으로 확인할 시간이다.


한편 전남은 대구전뿐만 아니라 타 경기장의 상황도 주시해야 한다. 인천-상주 맞대결 결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인천이 이겨준다면 좋겠지만, 만일 상주가 승리할 시 전남은 등에 식은땀이 흐를 수 있다. 상주가 이기고, 전남이 패하면, 승강 플레이오프로 향하는 쪽은 다름 아닌 전남이기 때문이다. 전남이 자력으로 잔류를 확정하는 길은 무승부 이상이다. 요컨대 실점하지 않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뜻이다. 대구의 터질 듯한 공격력을 어떻게 제어하느냐가 관건일 텐데, 최근 무너진 수비가 심히 걱정된다. 상주전에서 조금 나아지는가 싶더니, 인천전에서 다시금 와해됐다. 시즌 마지막 경기, 한 시즌 내내 불안하던 전남 수비진의 이미지를 쇄신할 시간이다. 여기서만 잘하면 일단 이번 시즌은 넘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