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8R 리뷰: 광주 FC 0-4 포항 스틸러스(11. 18. 15:00)
2017
1
228
K22
K03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8Round Match Review


2017년 11월 18일(15시), 광주 월드컵경기장

광주 득점: 없음

포항 득점: 전반 19분 김승대(도움 손준호), 전반 40분 심동운, 후반 22분 양동현(도움 손준호), 후반 38분 박동진(자책골)




홈팀 광주는 플랫 3, 원정팀 포항은 플랫 4로 시작했다. 광주는 37라운드에서 왼쪽 센터백을 맡아본 안영규가 빠지고, 돌아온 박동진이 김정현·이한도와 함께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중원에도 변화가 있었다. 정동윤·임대준·여봉훈·이종민이 허리를 이뤘다. 기존 미드필더 완델손·안영규 등은 제외됐다. 공격진엔 임선영·나상호·송승민이 위치했다. 골키퍼는 윤보상이다. 포항은 외국인 선수들과 일부 부상자들을 제외한 채 주전 스쿼드를 유지했다. 양동현이 공격 선봉에 섰고, 심동운과 올 시즌 첫 출전한 김종석이 양 날개에 섰다. 미드필드진은 손준호·황지수·김승대가 출장했고, 우찬양·배슬기·오도현·장철용이 포백을 구성했다. 문지기는 강현무였다. 




강등이 확정된 광주, 잔류를 일찍이 확정해 순위 변동이 없는 포항이었지만 ‘유종의 미’를 위해 뛰었다. 광주의 자세는 포항을 훨씬 뛰어넘는 슛 개수만 봐도 알 수 있다. 광주가 시도한 슛은 14회, 포항은 9회였다. 포항은 네 골을 터트렸고, 일곱 번의 슛을 유효 슛으로 만드는 공세를 폈다. 반면 광주는 포항을 마구 두드렸지만 한 개의 골도 만들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초반부터 기세가 등등했던 포항은 전반 19분 김승대의 득점으로 앞서갔다. 손준호가 기록한 시즌 13호 도움과 함께였다. 포항은 전반이 끝나기 전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심동운이 전반 40분 2-0을 만들었다.




후반 45분도 포항의 무대였다. 클래식의 전북처럼 잃을 게 하나도 없었다. 광주는 이른 시간 교체카드를 모두 소진하면서 급한 마음을 보였다. 여유롭게 경기를 이끈 포항은 후반 22분 양동현의 득점을 추가했다. 이번에는 손준호의 시즌 14번째 도움이 따랐다. 손준호는 이로써 도움 부문 공동 1위였던 윤일록(12개)을 완벽하게 따돌리고 단독 1위를 굳혔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38분 박동진의 자책골이 나온 것이다. 조급해진 광주로서는 도움 될 게 없던 장면이었다. 경기는 4-0 포항의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창단 이래로 포항에 승리가 없던 광주로선 예견된 결과였다. 이번 시즌 마지막 라운드인 만큼 승리를 향한 양 팀의 의지가 대단했지만, 광주는 넘을 수 없는 포항의 벽을 확인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