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8R 프리뷰: FC 서울 3-2 제주 유나이티드(11. 19. 15:00)
2017
1
223
K09
K04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8Round  Match Preview


2017년 11월 19일(15시), 서울 월드컵경기장

서울: 전반 20분 이명주(데얀), 후반 10분 고요한(도움 데얀), 후반 21분 데얀(도움 이규로)

제주: 전반 33분 마그노(도움 김수범), 후반 12분 이창민(도움 윤빛가람)




홈팀 서울은 4-3-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데얀을 최전방 꼭지점으로 세우고 윤일록과 김한길을 좌우 날개로 배치했다. 이명주와 고요한을 아랫 선에 세우고 주세종으로 하여금 뒤를 받치게 한 역삼각형 미드필드 구도를 꺼내들었다. 플랫 4로는 왼쪽부터 이규로·김원균·곽태휘·신광훈이 나왔다. 최후방을 지킨 문지기로는 양한빈이 선택을 받았다. 이에 맞선 제주는 마그노·류승우 투 톱에 이창민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웠다. 그 아래로는 왼쪽부터 정운·권순형·윤빛가람·김수범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플랫 3는 오반석·조용형·권한진이 라인을 맞췄다. 김호준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을 위해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서울은 전반 20분 만에 이명주의 선제 골로 리드를 잡았다. 데얀이 살짝 뒤로 내준 공을 이명주가 센스 있게 제주 골문 왼쪽 구석을 노린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제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제주는 전반 33분 마그노가 김수범의 오른쪽 크로스를 헤더 슛으로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1-1로 전반전을 마친 양 팀은 후반전 더 박 터지는 경기 양상을 연출했다. 후반 시작 휘슬이 울린 지 10분 만에 데얀의 도움을 받은 고요한이 다시 리드를 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제주는 불과 2분 만에 다시 승부의 균형추를 맞췄다. 윤빛가람의 패스를 이창민이 중거리슛 원더 골로 따라잡았다. 그러나 최후의 승자는 서울이었다. 후반 21분 데얀이 시즌 19호 골을 쐐기 골로 터트리며 홈 최종전에서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3위 수원 삼성과 4위 울산 현대가 나란히 전북 현대와 강원 FC를 꺾는 바람에 서울은 제주를 꺾었음에도 불구하고 5위로 시즌을 마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