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8R 리뷰: 강원 FC 1-2 울산 현대(11. 19. 15:00)
2017
1
225
K21
K01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8Round Match Review


2017년 11월 19일(15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강원 득점: 후반 38분 디에고

울산 득점: 전반 15분 오르샤(도움 김인성), 후반 33분 이영재(도움 오르샤)





홈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려는 강원의 주 포메이션은 4-3-3이었다. 이범영이 골키퍼 장갑을 꼈으며, 정승용·김오규·강지용·김민준이 플래 4 수비진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황진성·제르손·한국영이 위치했고, 김경중·이근호·김승용이 최전방 스리톱을 구축했다.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한 후 전북-수원전 결과를 지켜봐야 했던 울산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용대가 골문을 사수하는 가운데 이명재·강민수·리차드·이지훈이 후방 방어진을 형성했다. 정재용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으며, 오르샤·한승규·이영재·김인성이 2선 미드필더진을 구축했다. 최전방은 이종호가 맡았다.




울산의 처지가 얼마나 다급했는지를 알 수 있는 경기 기록이다. 점유율에서는 강원에 조금 뒤쳐진 모습을 보이긴 했다. 점유 시간도 강원에 4분 정도 모자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산은 상대 골문에 더 많은 슛을 시도했으며, 수비에서도 더 많은 파울을 기록하며 강원을 압도하려고 했다. 특히 유효 슛이 16개 중 10개나 기록됐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공격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한 경기였다고 볼 수 있다. 




새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치른 경기긴 해도, 아무래도 느슨한 태도를 취할 수밖에 없는 강원보다 무조건 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내야만 했던 울산이 보다 적극적으로 승부에 임할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초반부터 맹렬한 공격을 퍼붓기 시작했고, 전반 15분 우측면을 무너뜨린 김인성의 도움을 받은 오르샤의 득점으로 손쉽게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후에도 울산은 예리한 카운터 어택을 펼치며 강원을 몰아세웠고, 후반 33분 이영재가 오르샤의 도움을 받아 두 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38분 디에고에게 한골 내주긴 했어도 두 골 차라는 넉넉한 리드를 지키는 데 부족함이 없었다. 단, 이런 승리가 너무 늦게 나왔다는 게 아쉽다. 같은 라운드에서 경쟁자 수원이 전북을 3-2로 꺾으면서 울산의 강원전 승리 의미는 퇴색되고 말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