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전북] 아듀~! 원조 전주성~!




아듀! 원조 전주성~!

전북, 수원전을 끝으로 전주종합경기장과 작별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의 첫 홈구장이었던 전주종합경기장이 역사 속으로 다시 돌아간다. 전북현대는 오는 27일(오후 4시)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수원삼성과 K리그 클래식 13라운드를 치른다. U-20 월드컵 개최로 인해 15년 만에 다시 전주종합경기장에서 홈경기를 치르는 전북현대는 원조 전주성의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공교롭게도 지난 2002년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홈구장을 옮기기 전에도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치른 마지막 홈경기가 수원전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날 경기에서도 ‘특급엔진’이재성(MF)이 선봉에 나선다. 이재성은‘캡틴’신형민, 이승기와 함께 중원을 장악하며 상대의 공격을 앞 선에서 차단하게 된다. 지난 인천과의 시즌 첫 홈 출전경기에서 그림 같은 시즌 첫 골을 기록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던 이재성은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에 출전하게 됐다. 수비에서는 12팀 중 유일하게 한 자릿수 실점(9실점)을 기록하고 있는‘통곡의 4백’김진수-김민재-이재성(DF)-최철순이 나서 짠물 수비로 수원의 공격을 틀어막는다. 최강희 감독은 “수원과의 경기는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며 “우리 팬들에게 수원전은 승리한다는 자부심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강한 포부를 전했다.

클럽
K05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