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전] 연패와 작별한 대전시티즌, 이제는 연승을 노린다




오랜만에 승리를 맛본 대전시티즌이 여세를 몰아 연승에 도전한다. 대전은 오는 1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17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지난 라운드 한 달 만에 홈 구장에 돌아온 대전은 수원FC를 상대로 연패 사슬을 끊어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대전 이영익 감독도 "기나긴 터널을 지나온 것 같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 기세를 몰아 연승을 이어가야 한다. 다음 상대는 2017 K리그 챌린지 개막전 상대였던 안산이다. 대전은 개막전 당시 안산 원정을 떠나 1-2로 패하며 신생팀의 패기의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안산은 최근 5경기(3무 2패)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수렁에 빠졌다. 특히 올 시즌 원정 7경기에서 단 한 번도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 대전은 이번에도 화끈한 공격축구를 앞세워 시즌 첫 2연승에 도전한다.

대전은 지난 수원전을 통해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바로 결정력과 다채로운 득점패턴이다. 무려 17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하며 4골을 퍼부었고 득점자도 4명(레반, 장준영, 황인범, 크리스찬)으로 색채가 화려해졌다. 지난 라운드 시즌 첫 득점을 터뜨리며 맹활약을 펼친 황인범은 "막내지만 선수단 내에서 대전에 가장 오래 있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있다"며 "3골을 먹으면 4골을 넣겠다는 의지로 달려들겠다."고 연승을 다짐했다.

한편 대전은 이번 안산과의 홈 경기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Respect Day'로 진행한다. 군경은 동반 1인까지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초등학생도 E/S석에 한 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대전월드컵경기장 남문광장에서는 32사단 군악대의 버스킹 공연 및 군 장비 전시회가 열리며, 관람객들에게 건빵 및 음료가 제공된다. 또한 태극기 그리기, 위장크림 바르기 체험 부스 등 다양한 체험활동도 경험 할 수 있으며, 참여자들에게는 호국보훈 배지가 제공된다.

하프타임에도 관람객들과 함께 하는 특색 있는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32사단 현역장병 10명과 사전신청을 통해 접수받은 예비역 10명의 ‘군장 메고 이어달리기’ 시합을 통해 우승팀에게 해놀 광안리 요트투어 및 센텀호텔 이용권, 미스타 미용실 상품권, 미포인트치과 미백 상품권, 잘풀리는 집 프리미엄 기프트 세트 등 다양한 경품이 제공된다. 또한 K리그 최초로 육해공 3군 마스코트(호국이, 하늘이, 해돌이)를 경기장으로 초청, 사진촬영, 시축, 하프타임 이벤트 등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흥미로운 볼거리 및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클럽
K10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