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구] 대구FC, 브라질 트리오 '에·레·세' 앞세워 무승 탈출!



레오 복귀로 '브라질 트리오' 완전체 구성, 주전 수비 빠진 울산의 빈틈 노려
 
‘에·레·세’를 앞세운 대구FC가 무승 탈출에 도전한다. 대구는 오는 12일(수) 대구스타디움으로 울산현대를 불러들여 2017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제는 진검승부를 펼쳐야 한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기 때문이다. 대구는 지난 라운드 최하위 광주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대구가 인천에 비기며 승점 1점을 쌓을 동안, 광주는 서울을 잡고 승점 3점을 추가, 승점 16점으로 대구와 동률을 이뤘다. 두 팀의 순위는 11위와 12위. 대구가 다득점에서 앞서 11위 자리를 지켰지만, 광주가 한 경기 덜 치른 만큼 순위 차이는 의미가 없다. 대구는 최근 4무 2패를 기록하며 6경기 무승의 부진에 빠져있다.
 
‘에·레·세’ 트리오가 무승 탈출의 선봉에 선다. ‘에레세’ 트리오는 대구의 브라질 공격수 3인 에반드로, 레오, 세징야를 말한다. 이들이 한 경기에 모두 나서는 것은 7경기 만이다. 대구는 ‘에레세’ 트리오가 출격한 13라운드 경기에서 상주에 2대0 완승을 거뒀다. ‘에레세’ 트리오는 올 시즌 15골을 기록, 팀 전체 득점(20득점)의 대부분을 책임지고 있다. 이번 경기 상대는 울산이다. 울산은 수비 라인 구성에 문제가 생겼다. 지난 경기 전북전에서 주전 수비 김창수와 리차드가 경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경고 누적으로 이번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대구의 ‘에레세’ 트리오가 주전 수비가 빠진 울산의 빈틈을 뚫고 팀의 ‘무승’ 탈출을 이끌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주목된다.

클럽
K17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