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포항] 포항, ‘라인브레이커’ 김승대 계약 완료




‘라인브레이커’ 김승대가 마침내 포항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5년 12월 이후 1년 7개월만의 친정 복귀다. 12일 오후,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김승대는 포항과의 계약서에 사인했다. 등번호는 25번이다.

김승대는 말 그대로 ‘포항맨’이다. 포항에서 태어나 포항스틸러스 유스인 포항제철동초, 포항제철중, 포항제철공업고를 졸업했다. 영남대를 거친 김승대는 2013년 포항스틸러스 선수로 프로에 데뷔, 포항에서 세 시즌동안 K리그 85경기에  출전해 21골 18도움을 기록했다. 2014년에는 K리그 신인상에 해당하는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고, 인천아시안게임 대표선수로서 금메달 획득에 기여하였다. 절묘한 타이밍과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상대 수비의 오프사이드 라인을 깨뜨리고 득점하는 플레이로 ‘라인브레이커’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승대는 “포항으로 돌아오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스틸야드에서 다시 뛰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하루빨리 스틸야드에서 팬 분들을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항은 김승대의 가세가 올 시즌 하반기 공격진의 화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한편, 김승대는 오는 15일(토) 저녁 7시 스틸야드에서 펼쳐질 수원을 상대로 한 홈경기에서 홈 팬들에게 직접 입단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클럽
K03
X

리그순위